실시간 뉴스
  • '국가대표 와이프' 금보라, 한다감에 "안석환 포기 못한다"…한상진 '위기'(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국가대표 와이프' 방송캡쳐


금보라가 안석환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21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는 나선덕(금보라 분)이 방배수(안석환 분)를 포기하지 않고 마음을 전하겠다고 말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초희(한다감 분)가 상심한 나선덕과 함께 여행을 떠났다. 이어 노원주(조향기 분)는 "분위기 봐선 크게 싸우셨거나 헤어지신게 분명한데 저렇게 힘들어하시는거 보니까 마음에 아직 남으셨나봐"라고 말했고, 방형도(신승환 분)는 "당신은 아버지가 걱정되는거야. 아님 아버지 결혼이 걱정되는거야?"라며 못마땅해했다. 그리고 방배수가 나선덕을 그리워했다.

그런가운데 강남구(한상진 분)는 프로젝트를 도와줬던 후배 전화에 "징계위에서 파면 결정이 날거 같다면서. 아니라고 소명을 하면되지, 뭐? 나랑 같이 돈을 받은거라고? 그건 애초에 내가 다 돌려줬잖아. 민교수 이거밖에 안되는 사람이었어? 나 정말 실망이다. 아니 됐다. 끊을게"라며 실망했다. 그리고 전화를 끊은 강남구는 "이게 어떻게 된거야?"라며 당황했다.

서초희는 "어머님 혹시 이대로 포기하시려는 건 아니죠?"라고 조심스레 물었고, 나선덕은 "그 사람이 용서를 못하겠다면 끝난거지 뭐. 내가 무슨 할 말이 있겠니. 나도 더는 미련을 안가질란다"라고 답했다. 이에 서초희는 "어머님 저는요. 어머님이 쉽게 포기하지 않으셨으면 한다. 저도 리안아빠랑 연애할때 그리고 결혼준비하면서 하루에도 12번도 더 포기하고 싶었다. 서운하단 말씀을 드리려던게 아니다. 저는 그때 하루하루를 버텨내서 결국 이렇게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은거다"라고 말했다.

나선덕은 "너 진짜 그때 어떻게 버텼니?"라고 물었고, 서초희는 "리안 아빠를 믿고 사랑했으니까요. 그것도 아주 많이요. 그리고 어머님 어르신을 가볍게 만나신거 아니셨잖아요. 진심이잖아요. 그러니까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라고 응원했고, 나선덕은 "내가 포기하지 않는다고 한들 그 사람 마음이 이미 떠났다면 내 진심이든 뭐든 무슨 소용이 있겠니. 내 잘못이다. 처음부터 내 손으로 만든 반찬이 아니라고 왜 말을 못했을까"라며 자책했다.

강석구(신현탁 분)는 혼자 밥을 먹고 있는 방배수에 "우리 엄마 휴가내신거 아시죠? 영감님 정리하러 가신거다. 너무하신거 아니냐. 우리 엄마랑 결혼하고 싶다고 난리치던 분이 그깟 반찬으로 헤어져요? 생각해봐라 우리 엄마가 거짓말을 하고 싶어서 했겠냐. 영감님은 그 고생을 한 엄마는 생각도 안하고 그저 헤어지자고 그래요?"라고 털어놨고, 방배수는 "헤어지다니. 나여사가 그래?"라고 물었다. 강석구의 "연락 끊고 잠수타면 그게 헤어지자는거지 뭐냐"라는 답에 혼자 남은 방배수가 눈물을 글썽였다.

서초희는 "나 포기 안하기로 했다. 브래드 포기 못하겠다고. 이렇게 흐지부지 끝내는거 나선덕 스타일이 아니야. 그래서 나 브래드한테 마지막으로 내 마음 전해보련다. 받아줄지는 모르지만. 여기서 끝날만큼 내 마음 그렇게 가볍지 않았다. 내가 그 영감 많이 좋아한다. 그러니까 네가 나 좀 도와줄 수 없겠니?"라고 말했고, 서초희가 기뻐했다.

한편 한슬아 엄마는 "잠도 안자고 생각에 잠긴 한슬아 엄마는 "그 사기꾼 생각. 아직 끝난게 아니야. 그 사기꾼 가족 찾을 수 있을거 같아. 우리는 이런데 그 가족은 네 아빠 돈으로 호의호식하고 있을거 아니야. 어떻게든 네 아빠돈 돌려받을거다"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