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종합]'두 번째 남편' 엄현경X차서원, 백소장 탈출시키기 성공‥오승아 패닉
이미지중앙

'두 번째 남편'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엄현경이 백소장을 빼돌리는데 성공했다.

19일 방송된 MBC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에는 봉선화(엄현경 분)가 백소장을 탈출시키는데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재경(오승아 분)은 봉선화(엄현경 분) 때문에 불안해했다. 윤재경은 윤대국(정성모 분)에게 "제가 일부러 주해란(지수원 분)이 봉선화와 못 만나게 했다"라고 했다. 윤대국은 "그럼 네 엄마가 봉선화가 딸인걸 알고 있었단 말야?"라고 했다.

문상혁(한기웅 분)은 봉선화에게 "우리 엄마가 힘들어 하신다. 윤재민(차서원 분)에게 말해서 우리 엄마 그 가게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해달라. 그래야 그 증거 영상 줄 수 있다"라고 했다. 봉선화는 "증거 영상 먼저 달라. 책임지고 가게서 일할 수 있게 해드릴테니 먼저 보내라. 양보 못한다"라고 했다.

봉선화는 이 사실을 윤재민에게 말했다. 그러나 봉선화, 윤재민이 받은 영상에는 문상혁이 나오는 모습은 편집됐다. 윤재경만이 미는 장면이 나온 것. 봉선화는 "이거라도 신고하겠다. 더는 봐줄 수가 없다"라고 결심했다.

문상미(천이슬 분)는 정복순(김희정 분)을 찾아가 아르바이트 하겠다고 했다. 정복순은 "선화가 부탁해서 참는 거니까 얼른 나가라"라고 했다. 문상미는 "저는 오빠와 완전 다르다. 열심히 할테니 아르바이트 하게 해달라"라고 사정했다.

윤재민은 김수철(강윤 분)의 하이패스 내역을 살펴보기로 했다. 윤재민은 "하이패스 결제 내역 보니까 어제 인천으로 빠져나간 것 맞다. 정신병원이 한군데 있다"라고 했다.

봉선화는 간호사로 위장하고 백소장을 빼돌리기로 했다. 봉선화는 강제 입원한 환자 때문에 경찰 신고가 들어왔다고 하며 지키는 사람들을 속였다. 김수철은 봉선화의 작전을 알게 됐고 "백소장 놓치면 너네 다 죽는다"라고 경고했다.

봉선화는 백소장을 휠체어에 태우고 도망쳤다. 그 시각 윤재민은 백소장으로 보이는 마네킹을 이용해 주의를 끌었다. 봉선화는 무사히 백소장을 데리고 나갈 수 있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