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시크릿 출신 정하나, 호피무늬가 찰떡..독보적인 패션 센스
이미지중앙

정하나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시크릿 출신 정하나가 독보적인 패션 센스를 자랑했다.

17일 정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근황 사진을 게재했다. 정하나는 사진과 함께 "I restore myself when i'm alone MARILYN"이라고 글을 남겼다.

사진 속 정하나는 호피무늬 아우터를 입고 남다른 패션 센스를 보여준다. 정하나는 모자를 쓰고 얼굴을 가린 모습이다.

또 정하나는 긴 다리로 남다른 비율을 보여준다. 정하나의 시크한 분위기와 독보적인 무드에 눈을 뗄 수가 없다.

한편 정하나는 최근 청암예술학교의 실용음악계열 학부장 교수로 임명됐다. 또한 시크릿 활동 당시 '징거'로 활동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