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2021 SBS 연기대상]김영대-손상연-최현욱-노정의-최예빈-한지현, 男女신인상 수상
이미지중앙

SBS '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영대, 손상연, 최현욱, 노정의, 최예빈, 한지현이 신인상을 받았다.

31일 방송된 SBS '2021 SBS 연기대상'에서는 신인상 시상이 진행됐다.

남자 신인 연기상은 '펜트하우스' 김영대, '라켓소년단' 손상연, '모범택시' '라켓소년단' 최현욱이 수상했다.

김영대는 "굉장히 떨리는데 일단 제가 이 상을 받을 수 있게끔 이끌어주신 '펜트하우스'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다채롭고 매력적인 석훈이를 그려주신 작가님께도 감사드린다. 스태프, 배우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이 상을 받는다며 어떨까 생각했는데 배우란 어떤 직업인지 생각해보게 됐다. 저에게 있어 배우란 연기라는 수단을 통해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귀감이 돼 영향력을 갖추게 되는 직업인 것 같다. 그런 책임감을 가진 영향력을 키워나가면서 좀 더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 데 보탬이 되는 선한 배우가 되고 싶다. 아직 많이 부족한 제가 신인상을 받고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는 배우가 돼 앞으로 나아갈 궤도 또한 신중하게 놓겠다"고 전했다.

최현욱은 "이 자리에 서게 되면 정말 떨릴 것 같았는데 정말 떨린다. 6개월 동안 동고동락하다시피 촬영장에서 함께 한 모든 스태프분들께 고생 많았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감독님, 작가님이 없었다면 지금 이 자리의 저는 없었을 것 같다. 항상 묵묵히 현장에서 저를 지켜봐주시고 믿어주셔서 우찬이를 더 자신감 있게 해나갈 수 있었던 것 같다. 현장에서 만난 모든 선배님들, 많이 부족했는데 값진 경험을 시켜주셔서 영광이었고 감사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스포츠 드라마다 보니까 몸을 많이 쓰면서 넘어지기도 하고 멍도 들었는데 그러면서 한팀이 된 것 같았다. 의지하고 격려하며 그 에너지가 많이 와닿아서 큰 힘이 됐다고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 '라켓소년단'을 사랑해주시고 봐주신 모든 분들 사랑한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와 시상식에 참석한 손상연은 "군 복무 중 값진 상을 받으러 올 줄 몰랐는데 너무 떨린다. 이 상을 받게 저와 함께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라켓소년단' 함께 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게 군복무 마치고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자 신인 연기상은 '그해 우리는' 노정의, '펜트하우스' 최예빈, '펜트하우스' 한지현이 영광을 안았다. 한지현은 "신인상을 받게 돼 너무 영광이고 '펜트하우스' 석경이로 받게 돼 뜻깊다. 혼자서는 절대 상을 받지 못했을 거다. 감사한 분들이 많다. 감독님, 작가님, 엄기준 선배님, 이지아 선배님 모든 분들 감사드린다. 신인인 제가 연기를 배울 수 있었고 성장할 수 있었다"며 "더욱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인사했다.

최예빈은 "오디션 붙고 미팅 때 처음 만난 게 지현 언니인데 이 자리에 같이 서게 될 줄 정말 몰랐다. 감독님, 작가님 은별이 끝까지 믿고 저한테 맡겨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과분한 상을 받게 됐는데 선배님들처럼 좋은 배우로 오래 연기하라는 뜻으로 알겠다"고 하기도.

노정의도 '그 해 우리는' 팀들과 가족 등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