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사와 조이' 측 "수사단의 반격 기대해, 마지막까지 카타르시스 안길 것"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어사와 조이’ 귀신보다 무서운 수사단이 출격한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긴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남성우·정여진,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가 27일, 빌런들을 제대로 혼쭐내기 위한 마지막 수사쇼를 개시한다. 빌런의 본진을 발칵 뒤집어 놓을 준비를 마친 이언(옥택연 분)과 조이(김혜윤 분), 그리고 육칠(민진웅 분), 구팔(박강섭 분), 비령(채원빈 분), 광순(이상희 분)의 비범한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갑비고차로 향한 이언은 박태서(이재균 분)를 만나 세자 독살 사건의 전말을 전해 들었다. 이언의 회유에 자백을 약조한 박태서는 그에게 박승(정보석 분)을 쓰러뜨릴 중요한 증좌를 건넸다. 그런가 하면 조이는 의뢰받은 옷을 전달하기 위해 방문한 곳이 박승의 집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반격의 기회를 잡은 이언과 조이의 모습은 마지막까지 예측 불가한 수사쇼를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박승, 박도수(최태환 분)를 잡아들이기 위해 신명 나는 한 판 쇼를 준비하는 ‘어사벤져스’의 모습이 담겨있다. 먼저 무당으로 빙의한 ‘조비광’(조이X비령X광순)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나부끼는 오색 끈이 스산함을 자아내는 가운데 굿판을 벌이는 세 사람의 비범한 아우라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어설픈 선무당 티를 벗고 박승 부자를 휘어잡는 비령의 매서운 모습도 흥미를 더한다. 박승의 집을 무대로 펼쳐지는 이들의 화끈한 연극이 벌써부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육칠은 팔척장신의 ‘저세상’ 피지컬 저승사자로 변장했다. 서늘한 눈으로 박도수를 내려다보는 모습이 절로 오금을 저리게 한다. ‘팔순’의 이력을 살려 처녀 귀신으로 변신한 구팔 역시 만만치 않다. 박도수의 ‘멘탈’을 노린 두 사람의 비주얼 폭격이 만들어낼 파급 효과가 궁금해진다. 수사단의 세상 신박한 ‘반격 빌드업’에 이어 위풍당당하게 등판한 이언. 빌런 소탕에 마침표를 찍으러 나선 그의 마지막 출정에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27일) 방송되는 ‘어사와 조이’ 15회에서는 박승을 무너뜨릴 마지막 증좌를 확보하기 위한 수사단의 기막힌 작전이 펼쳐진다.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수사단은 위기를 헤쳐오며 더욱 단단해졌다. 빌런과의 마지막 대결을 앞두고 이들의 시너지가 폭발한다”라며 “수사단의 다이내믹한 수사쇼가 마지막까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길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15회는 오늘(27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tvN ‘어사와 조이’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