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날 망치는건 늘 김다미" '그 해 우리는' 최우식, 표절시비 곽동연과 동반 드로잉쇼에 분노[종합]
이미지중앙

'그 해 우리는'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최우식이 표절 시비를 건 곽동연과 함께 드로잉 쇼를 한다는 사실을 알고 김다미에게 분노했다.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는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가 다큐 촬영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웅과 국연수는 김지웅(김성철 분)의 연출 아래 다큐멘터리 촬영을 시작했다. 두 사람은 고등학생 시절 다큐 마지막날을 떠올렸다. 최웅은 "괜히 신경쓰이고, 괜히 좀 다른 느낌이었다"며 비에 젖은 국연수에게 옷을 벗어준 것을 생각했다. 하지만 국연수의 기억은 달랐다. 국연수는 "그런 분위기였을리가 없다 절대. 그때도 다른 날과 다르지 않았다. 여전히 최웅은 멍청했고 여전히 한심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사귀었던 사실은 내보내지 말라고 신신당부했다. 그러면서 방송에 내보낼 수 없게 비속어를 남발해 김지웅을 당황케 했다. 국연수는 촬영조건까지 내걸었다. 김지웅은 "최대한 반영해보겠다"고 말했다.

잠을 깊게 자지 못하는 최웅은 한 번에 꾸는 꿈만 500개쯤 된다며 "그래서 꿈인지 현실인지 구분을 잘 못한다"고 했다. 최웅은 당연히 꿈이겠지 하며 국연수의 얼굴을 쓰다듬었지만 현실이라 얼굴을 쓰다듬은 최웅, 당한 국연수 둘 다 화들짝 놀랐고, 어색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최웅은 지하 작업실로 내려가려다 국연수에게 "할 거 없으면 그림 좀 구경하라"고 말했다. 국연수는 최웅의 그림을 보며 "사실 이정도일 줄은 몰랐다. 공부 안하고 그림만 그릴 때 그냥 그리는 건 줄 알았다"라며 감탄했다.

그러다 학교 전경 그림을 보고 학창시절 그 그림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떠올렸다. 국연수는 그림을 한참 그리고 있던 최웅을 건드려 그림을 망쳤고, 지우개로 지우려다 더 망쳐버렸다. 국연수는 최웅 몰래 수정액으로 지웠다.

하지만 국연수는 완성된 그림을 보고 "버렸다더니. 나 때문에 망쳤다고 그렇게 난리치더니"라고 말했다. 최웅은 "망쳤다"면서 "내 인생도 망쳤지 엉망으로"라고 말을 내뱉었다. 그 즉시 최웅은 '아 이게 아닌데. 이런 말 하려고 한 게 아닌데'라고 생각했지만 "그럼 아니냐. 이 그림처럼 살짝 보면 티 안나나보지"라고 마음에도 없는 말을 내뱉었다.

국연수는 "언제까지 나 죄인 만들고 세워둘 건데. 우리 촬영도 하기로 한 마당에 좋게 지내면 안 돼?"라고 화를 냈다. 그러면서 "우리가 헤어진 게 다 나 때문이었냐"고 했고, 최웅은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그 모습을 촬영하던 김지웅은 국연수의 격한 반응에 촬영을 중단했다. 김지웅은 정채란(전혜원 분)에게 "10년 전 왜 이 영상을 찍게 됐는지 리뷰 영상을 먼저 찍겠다고 해야겠다"고 했다. 학창시절을 물으며 최웅이 인기 많았을 것 같다는 정채란에게 김지웅은 "국연수가 인기 많았다. 걘 모르겠지만 좋아하고 말 못 한 애들 꽤 있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최웅은 국연수에게 '내 인생도 망쳤지 엉망으로'라고 한 말을 생각하며 "왜 그런 말을 지껄인거야 찌질하게"라고 후회했다. 그시간 국연수 역시 '우리가 헤어진 게 다 나 때문이었냐'고 말한 것을 떠올리며 "괜히 쓸데없는 얘기해서. 국연수 미쳤냐. 너라도 쿨하게 굴었어야지"라고 후회했다.

고오 작가인 최웅은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장도율(이준혁 분) 팀장은 최웅에게 대놓고 표절했냐고 물었다. 그 옆에 있던 국연수는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최웅은 "걱정하실 것 없다. 그런 문제는 없다"고 답했다. 최웅은 장도율 팀장이 국연수 팀장을 좋아한다는 말을 얼핏 듣고 마음에 담아뒀다. 결국 초대받은 파티에 참석하겠다는 약속까지했다.

최웅은 파티에 입고 갈 옷을 사기 위해 엔제이(노정의 분)의 도움을 받았다. 엔제이는 최웅이 옷 쇼핑하려는데 생각나는 사람이 엔제이밖에 없었다는 말에 "앞으로도 생각나는 사람이 나밖에 없길 바란다"라며 흐뭇해 했다.

이후 엔제이와 저녁을 같이 먹게 된 최웅은 표절 아니라고 믿어주는 엔제이에게 고맙다고 했다.

국연수는 최웅에게 '표절 그거 아닌 거 아니까 신경쓰지마', '아까 장 팀장님이 한 말 상처받지 마', '난 너 믿어'라고 문자를 보내려다 말았다.

파티장에 들어온 최웅은 "나 이런데 불러놓고 어디 가냐"고 자리를 피하는 국연수를 붙잡았다. 장도율 팀장의 부름에 떠난 국연수에 최웅도 자리를 뜨려고 했다. 그러자 김지웅은 "10년 전 찌질한 최웅과는 다른 모습 보여주고 싶다며"라고 붙잡았다.

그때 누아 작가(곽동연 분)도 파티장으로 들어섰다. 누아 작가는 "너 왜 반박기사도안 내냐. 상대하기도 싫다는 거냐"고 최웅에게 말했다. 이에 최웅은 "잘 알고 있네. 지금도 상대하기 싫다는 거다"라며 무시하고 떠나려고 했다. 누아 작가는 "드로잉쇼 나도 해. 너 혼자는 좀 못 미더웠나보다"라고 최웅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 사실을 몰랐던 최웅은 '이게 무슨 일인 거냐'며 무척 당황했다. 주변에서는 "이슈 터지자마자 확 잡은 거 아니냐"는 말이 들렸다.

최웅은 국연수에게 발걸음을 돌렸다. 최웅은 "국연수 너도 알고 있었냐. 이번 프로젝트 누아 작가도 하는 거 알고 있었습니까 국연수 팀장님?"라고 물었다. 국연수는 최웅의 말에 당황했다. 장도율 팀장은 그런 최웅에게 자신과 말하라고 했지만 "거봐 날 망치는 건 늘 너야"라며 국연수를 차갑게 뒤돌아섰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