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복면가왕’ 배우 방은희→야구선수 최준석 도전…’광기’ 보여준 1R(종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 화면 캡쳐


복면가수들의 활약으로 흥이 넘치는 1라운드 대결이 만들어졌다.

12일 방송된 MBC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노래에 대한 열정을 보여준 김명선, 방은희, 미란이, 최준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1조 대결에서 코미디언 겸 트로트 가수 김명선이 유쾌한 웃음을 준 가운데 2조에서는 역대급 흥을 보여준 장바구니의 정체가 갑론을박을 불러일으켰다. “저런 흥이면 코미디언쪽 아닐까 싶다”는 조심스러운 추측에 신봉선은 “코미디언도 저 정도는 아니”라며 선을 그어 웃음을 줬다. 김구라는 “저 정도 광기면 인생에 어떤 한(恨)이 있으신 분”이라며 코미디언 팽현숙을 언급했고 개그맨 판정단은 일제히 일어나 “저도, 저도”라며 동조했다. 반면 김흥수는 “저는 배우라고 생각한다”며 “저와 함께 작품을 했던 방은희 선배님”이라는 추측을 내놨다. 신봉선은 “나 그 생각도 했다, 목소리가 있다”며 놀랐고 김구라는 “방은희 씨도 광기가 있다”며 반박하지 않았다.

정체를 공개한 방은희는 “너무 쉽게 맞혀서 속상하다”며 웃었다. 방은희는 “제가 노래는 못하지만 자주 흥얼거리는데 제가 ‘복면가왕’ 출연 이야기를 꺼내자 김성령 씨가 ‘무조건 하라’고 해서 오게 됐다. 그런데 ‘목소리가 특이해서 금방 맞힐 것 같긴 하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김성주는 “김흥수 씨만 아니었으면 팽현숙 씨로 갈 뻔 했다”고 위로했다.

방은희는 “즐겨찾기 님이 노래는 너무 잘하시는 거다, ‘아 텄다, 이기기는 글렀다’ 싶어서 즐기기로 했다. 그런데 하고 나니 너무 못한 것 같다”며 웃었다. 그는 응원해준 아들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며 “멋지고 유쾌한 배우가 되겠다”는 앞으로의 다짐을 전했다.

3조에서는 바둑이가 21대 0으로 승리해 충격을 준 가운데 바둑의 정체는 래퍼 미란이였다. 미란이는 투표 결과에 대해 “pH-1씨가 0표의 길을 텄고, 제작진이 그후로 가끔 0표가 나오니 조심하라고 하셨는데 제가 그 길을 걷네요, 같은 소속사거든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는 “힙합을 하면 날라리 같고 놀 것 같은 느낌이지만 제가 사실 대학교를 나왔다”고 말했고 신봉선은 “이화여대를 나오셨다”고 덧붙였다. 미란이는 “할 직업이 없어서 래퍼를 하는 게 아니라 계획을 짜고 래퍼를 했구나 이해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래퍼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어 했다.

겨울아이와 겨울바다가 대결에서 판정단의 활약으로 겨울바다가 야구선수 출신이라는 힌트를 얻게 된 가운데 마지막 조의 승자는 겨울아이였다. 솔로곡 ‘내 여자’를 부르며 등장한 겨울바다의 정체는 전 프로야구 선수 최준석이었다. 김성주는 “최준석 선수가 ‘복면가왕’ 출연을 오매불망 기다렸다”며 “김병현, 황재균, 손아섭 선수들도 나왔는데 나보다 노래를 못 부르는 애들도 나왔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프로야구 선수들 중에 노래를 제일 잘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최준석은 “뭐, 제일 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다른 선수들은 저 밑에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