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복면가왕' 윤상, 장기가왕으로 가는 문턱에서 좌절? "힘든 상대 만났다!"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임의정 기자]‘복면가왕’에서는 2연승 가왕 ‘곰발바닥’의 기세를 꺾을 실력파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21인의 스페셜 판정단으로는 ‘가왕 비대면 남친’ 배두훈, ‘포레스텔라’ 고우림, ‘2연승 가왕’ 더원, ‘레전드 보컬리스트’ 조장혁, 플라워의 보컬 고유진, ‘풀잎사랑’ 최성수, ‘음색 퀸’ 애즈원 민, ‘뮤지컬 디바’ 리사, ‘가요계 잉꼬부부’ 루이♥유성은 부부, ‘뿐이고’ 박구윤, ‘위키미키’의 엘리&지수연, 코미디언 안일권이 합류해 화려한 입담과 예리한 추리력을 선보이며 빅재미를 선사한다.

이번 주, 연승가도를 이어가고 있는 ‘곰발바닥’ 앞에 험난한 가시밭길(?)이 펼쳐진다. 바로, 판정단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 실력파 복면가수가 등장, 가왕 ‘곰발바닥’까지 긴장하게 만든다는 후문. 복면가수의 무대를 본 윤상은 “오늘 가왕이 굉장히 힘든 상대를 만나게 된 것 같다”라며 가왕의 고전을 예상하기도 한다는데. 과연, 2연승 가왕 ‘곰발바닥’은 위기를 극복하고 3연승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2NE1의 히트곡인 '내가 제일 잘 나가'가 아름다운 화음이 돋보이는 아카펠라 버전으로 재탄생한다. 믿고 듣는 가창력의 소유자인 ‘포레스텔라’의 배두훈&고우림이 한 복면가수와 팀을 결성해 역대급 하모니를 선보인다는데. 복면가수와 포레스텔라는 마치 원래 한 팀이었던 것처럼 완벽한 케미를 자랑하며 성공적인 무대를 펼친다는 후문.

세 사람이 선보인 폭발적인 무대에 이를 지켜본 원곡자 산다라는 “'내가 제일 잘 나가'를 아카펠라로 듣는 건 처음이라 신기하다. 정말 멋있는 무대였다”라며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과연 ‘포레스텔라’ 배두훈&고우림과 복면가수가 꾸민 아카펠라 버전의 '내가 제일 잘 나가' 무대는 어떤 모습이며, 포레스텔라와 콜라보 무대로 판정단을 환호하게 만든 복면가수의 정체는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욱 치열해진 165대 가왕을 향한 복면가수들의 도전은 이번 주 일요일 저녁 6시 5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MBC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