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해치지 않아' 엄기준X하도권X온주완, 문어 잡이 실패→수산시장으로 직행(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해치지 않아' 방송캡쳐


엄기준, 하도권, 온주완이 문어를 잡는데 실패했다.

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해치지 않아'에서는 낚시에 실패한 엄기준, 하도권, 온주완이 집에 남아있던 세사람을 속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온주완이 일어나자마자 항아리 더치커피를 확인했다. 이어 하도권이 아침 식사 메뉴로 팬케이크를 준비했다. 팬케이크가 탔다는 소식에 봉태규는 "한번 뒤집어 보면 안돼?"라고 말했고, 팬케이크 상태에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팬케이크를 기다리던 엄기준은 "우리가 시간이 별로 없는데?"라며 재촉했다. 전날 하도권은 "내일 문어가 잡히면 그거로 돼지고기랑 같이 볶아 먹으면 맛있겠다"라고 말했고, 온주완은 "일단 두마리를 잡는다는 가정하게 한마리는 숙회"라며 기대했다. 오전에 문어잡이를 나가기로 했던 것.

엄기준, 하도권, 온주완이 낚시를 하러 나섰다. 온주완의 낚싯대가 휘었다. 그리고 온주완이 처음으로 쭈꾸미를 잡는데 성공했다. 하도권은 "어떤 느낌이야?"라고 물었고, 온주완은 "무거워 생각보다 무거워요"라며 신기해했다. 하도권은 "이제 할 수 있다는 믿음은 있어. 그 한마리 때문에 이 안에 있다는 확신이 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온주완에게 두 번째 입질이 왔다.

하도권은 "선장님만 오면 물어"라며 신기해했고, 온주완은 "선장님 여기 계세요"라고 소리쳤다. 그리고 세사람이 기분좋은 느낌으로 다음 낚시 포인트로 이동했다. 엄기준은 "컵라면 하나 먹을까?"라고 말했고, 온주완은 "20분 이동한다니까 먹어도 되나?"라며 컵라면을 준비했다. 이에 배가 안 고프다던 하도권은 "야 쭈꾸미 두 마리 넣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종훈이 창고에서 연장을 챙겨 나와 봉태규와 함께 테이블 만들기에 도전했다. 봉태규는 "뭔가 약간 사선 느낌? 네모 반듯한거 말고 끝에서부터 살짝 퍼지는거 어때?"라고 아이디어를 냈다. 자재를 확인한 윤종훈이 불길한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봉태규는 널빤지와 각목 날것 그대로의 자재들에 말을 잇지 못했다. 봉태규의 디자인을 본 김동규가 "그냥 원형으로 하면 안돼요? 소통이 안될거 같아서"라고 아이디어를 내자 윤종훈과 봉태규가 당황했다. 이후 세사람이 힘을 합쳐 각목을 자르기 시작했다.

봉태규는 "문제는 저거다"라며 상판을 가르켰고, 윤종훈은 "상판을 어떻게 자를지 모르겠어"라며 걱정했다. 윤종훈은 "내가 힘들거라고 했지 형"라며 톱질에 지쳐 소리쳤다. 이에 봉태규는 "우리는 여기서 왜 이러고 있는 거냐?"라고 물었고, 김동규의 "너무 전 행복한데요 왜그래요"라는 답에 "비열한 느낌이 있다 너"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힘겹게 만든 식탁의 다리가 흔들리자 김동규는 "이게 원래는 엑스자로 해줘야 하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이미 지친 봉태규는 "난 이 정도도 훌륭한거 같아"라며 초심과 달리 대충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우여곡절 끝에 테이블이 완성됐다.

온주완은 잡히지 않는 문어에 "형 우리 그냥 수산시장 갈까봐요"라고 제안했다. 낚시를 끝내기 직전 온주완이 갑오징어를 잡았다 놓쳤다. 온주완은 "왜 도망가요?"라며 충격에 빠졌다. 그리고 세사람이 결국 문어 잡이에 실패하고 수산시장으로 직행했다. 온주완은 "형이 쭈꾸미 2마리 그리고 내가 갑오징어 두마리에 쭈꾸미 하나. 기준이 형이 문어. 형은 문어 잡고 쉬었다고 그래"라며 집에 남아있는 멤버들을 속일 계획을 세웠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