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불후의 명곡’ 최정원X신영숙, ‘3승’ 거미X에일리 이기고 ‘최종 우승’(종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최강 뮤지컬 배우 조합이 최종 우승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오 마이 스타' 2부 최종 우승을 차지한 최정원, 신영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불후의 명곡’으로 인연을 맺은 린과 김재환은 이치현과 벗님들의 ‘당신만이’를 불렀다. 무대가 끝난 후 김재환이 울컥하자 린은 “나도 운다?”고 웃으며 달랬다. “노래하고 이렇게 행복한 건 처음”이라는 김재환의 말에 린은 “그런 감정을 누나랑 무대하고 느꼈다니 뿌듯하다”며 따뜻하게 안아줬다. 지켜보던 대기실에서는 “사랑하고 싶어지는 무대였다”며 “너무 달달했다”고 감탄했다. 이들은 손담비의 ‘미쳤어’ 무대로 유현상 마저 기립하게 한 스테파니, 설하윤을 이기고 승자석에 앉았다.

거미, 에일리의 이름이 호명돼 최강 보컬리스트들이 맞붙게 되자 박지원 아나운서는 “어떻게 이 대결이 성사되죠?”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신영은 “이분들의 만남 자체가 반칙”이라며 선곡을 궁금해 했다. 에일리는 “재밌게 놀 수 있는 노래가 뭐가 있을까 하다가 엑소의 ‘으르렁’을 선곡했다”고 말했다. 의외의 선곡이 모두에게 충격으로 다가온 가운데 에일리는 “아홉 번째 트로피가 생기지 않을까?”라고 강한 자신감을 보여 웃음을 줬다.

두 사람은 파워 보컬과 랩으로 “무대를 찢어 놨다”, “우먼 파워를 제대로 보여줬다”는 평을 들었다. 다이나믹 듀오는 “에일리는 랩 잘하는 걸 알았는데 거미는 진짜 놀랐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두 사람은 새로운 1승을 차지했다.

거미와 에일리의 대결 상대는 김경호, 강형호 팀이었다. 도합 18개의 트로피와 왕중왕전 그랜드슬램이라는 화려한 이력을 가진 최강 조합이었지만 거미와 에일리 역시 만만치 않았다. 이들은 “코로나 시국에 여러분이 웃을 수 있는 노래를 하고 싶었다”며 김수철의 ‘정신차려’로 한바탕 웃을 수 있는 신나는 무대를 보여줬다.

이들의 폭발적인 무대에 거미는 “살살 좀 하시지”라고 웃으며 아쉬워했지만 2승을 거두게 돼 어안이 벙벙해진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내 “(언니가) 아기한테 보여줄 트로피를 가져갔으면 좋겠다”는 에일리의 말에 “그럼 또 우승 욕심이 생긴다”며 웃었다. 이들은 다이나믹 듀오와 THAMA(따마)를 이기고 3승을 차지했다.

최정원을 향한 신영숙의 찬사로 무대를 시작한 뮤지컬 배우 팀은 뮤지컬 '맘마미아'의 넘버와 '여러분'으로 오랜 여운을 남기는 엔딩다운 무대를 보여줬다. 신영숙은 "선배님과 한 무대에 선 적이 없어 더욱 특별한 무대"라고 표현했다. 이들은 거미, 에일리 팀을 이기고 최종 우승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