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속아도 꿈결' 왕지혜, 한국에 남기로 결정…김인이X조한결 아이 태어났다(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속아도 꿈결' 방송캡쳐


왕지혜가 한국에 남기로 결정했다.

30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금민아(김인이 분)와 임헌(조한결 분)의 아이가 태어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그루(왕지혜 분)와 현시운(주종혁 분)이 서로의 과거사를 털어놨다. 한그루는 "서로에 대해 아직도 알게 많네. 미국가면 내내 붙어 있을텐데 알 시간 많겠지. 지겨울정도로"라고 말했고, 현시운은 "그루야 넌 가지마. 여기 있어. 너 준비 안됐어"라며 한국에 남으라고 말했다.

한그루는 "뭐야 지겨울 정도로 같이 있을 생각하니까 겁 먹었어?"라고 물었고, 현시운은 "응 무서워 나랑 붙어있으면서 네가 힘들까봐. 네 인생에 전부인 가족들 못 보고 매말라갈까봐. 그래서 어느순간 나와함께 떠나온걸 후회할까봐 무서워졌어"라고 답했다. 이에 한그루는 "아니야 내가 선택한건데 나 안그래 안그럴거야"라고 말했고, 현시운은 "그루야 우리 휴가가는거 아니야. 일하고 살러 가는거라고. 너 그렇게되면 어떻게 되는지 알아? 어머님 편찮으셔도 옆에 있어줄수 없다. 가은씨 결혼식도 못가고. 네가 아끼는 솔이 커가는 것도 못봐. 너 정말 그래도 괜찮겠어?"라고 물었다.

여유로웠던 가게에 갑자기 밀려들어오는 주문에 금상백(류진 분)은 "계속 들어오는데? 고장났나?"라며 당황했다. 도시락 기부 소식을 듣고 손님이 몰렸던 것. 이어 전화를 받은 금상백은 "우리가 도시락 돌린 집들 담당하시는 사회복지사분인데 너무 감사해서 인터넷에 올렸는데 반응이 장난 아니래"라고 설명했다. 이후 금상백은 가족들에게 "저도 살면서 한번쯤은 도와야지 그랬던 건데 이렇게 곱절로 돌아올지 몰랐다. 이렇게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혼자 방에 들어간 한그루는 현시운과 대화를 회상했다. 한그루는 "공항은 안가"라고 말했고, 현시운은 "알아 공항에서 울고불고 하지 말자며"라고 답했다. 이어 한그루는 "근데 헤어지지는 말자. 몸 멀어지면 마음 멀어지기 마련이고. 싸운 추억까지 퇴색시키는거 나 그거 정말 싫은데 끝나버리는건 더 싫어. 못 견딜거 같아. 그냥 그리울때는 연락하자. 그러다가 사는게 바빠지고 마음이 희미해져서 서서히 서로에게 잊히자. 깔끔하지 않고 질척거리겠지만 그래도 이렇게는 헤어지지말자"라고 말했고, 현시운은 "그래 나도 좋아. 우리 그냥 그리우면 그렇게 그리운대로 흘러가게두자"라고 말했다. 그리고 두사람이 작별인사를 했다.

금민아는 "많이 만들어야 된다 오늘 다 팔렸다"라고 말했고, 금인서(옥진욱 분)는 "알아 나 오늘 밤새 만들거야"라며 목공예품을 만드는데 집중했다. 이어 금민아가 양수가 터져 병원으로 향했다. 이어 금상백은 병원에 찾아온 금상구과 오민희에게 "기가 막혀 양수 터져서야 들어갔다. 내내 진통 있었는데 진통인지도 몰랐데"라고 말했다. 이후 금민아가 딸을 낳았다.

금상백은 "할머니가 점지해 준 딱 그날이네. 예전에 도대체 무슨 날인가 했는데. 할머니 할아버지 불러만 봤지. 우리가 진짜 할머니 할아버지가 됐네"라고 말했고, 기유영은 "17살에 처음 만났을때 이러고 있을거 상상이나 했니?"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