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속아도 꿈결' 주종혁, 왕지혜에게 "너는 가지마 여기있어"(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속아도 꿈결' 방송캡쳐


주종혁이 왕지혜에게 한국에 남으라고 했다.

29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현시운(주종혁 분)이 한그루(왕지혜 분)에게 한국에 남으라고 말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금민아(김인이 분)와 임헌(조한결 분)이 데이트를 하던 기유영(양소민 분)을 목격했다. 금민아는 "전화를 안 받으셔서 걱정되서 왔다"라고 말했고, 임헌은 "엄마 어떻게 이럴 수가 있어"라고 소리쳤다. 이에 당황한 기유영은 "그냥 아는 분인데 잠깐 뭐 좀 주신다고 오셔서"라고 변명했다. 이에 임헌은 "뭘 숨겨. 엄마 남자친구지? 엄마 축하해. 너무 잘됐다"라고 기유영을 축하해줬다.

기부 도시락을 준비한 금상백(류진 분)은 "이왕 하는거 며칠을 드셔야지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할거다"라고 말해 한그루가 놀랐다. 이어 출판사 직원들과 가족들이 총 출동해 배달에 나섰다.

한그루는 함께 간 봉사활동에서 할머니와 가까워 보이는 현시운에 "언제부터 다녔어?"라고 물었고, 현시운은 "우리 한그루 아직 나에 대해서 알게 많네"라고 답했다. 이어 한그루는 할머니 집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현시운에 "또 오면 되지. 돌아오면"라고 말했고, 현시운은 "사회복지사님하고도 친하게 지내니까 사진 찍어서 보내면 할머니한테도 보낼거야"라고 말했다.

금상구(임형준 분)는 "첫 주에 카메오를 그렇게 써? 어떻게 섭외를 한거야? 확실해? 어떻게 소문이 안났지?"라며 같은 시간대 드라마의 카메오 소식에 안절부절 못했다. 오민희(윤해영 분)는 "감독님 자신 없으세요? 나오라고 그래라 우린 그냥 우리 드라마로 승부하면 되지. 처음에는 눈 갈 수 있지. 그래도 결국에는 더 재밌는걸 보게 되어 있다. 나도 그 대본 읽어 봤는데 우리 작품이 최고야. 쭉 밀려서 끝났다 쳐. 그럼 세상 무너져? 당신 잘려? 작품 망한다고 인생 망하는거 아니야. 그럴 수도 있는거지 털면 되지. 자식 때문에 안달복달 하지 말라며. 당신도 일 때문에 너무 안달복달 하지마. 벌써 걱정마. 매력 떨어져. 금상구는 자신만만해야 매력있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한그루가 면접에 합격해 현시운과 함께 미국에 갈 수 있게 됐다. 이에 현시운은 "그루야 캠핑가자. 오늘 축하파티 해야지. 오늘은 진짜 둘이서만 오붓하게"라고 말했고, 한그루는 "알았어. 기분 내야지"라며 기뻐했다.

민솔(이고은 분)은 눈물을 흘리는 엄마 한다발(함은정 분)에게 "엄마 아빠가 괜찮데. 내가 편지 읽어주니까 마음으로 답장 보내줬거든? 근데 엄마가 다른 사람 좋아해도 된데 괜찮데. 진짜야 여기에 다 들렸어. 아빠는 엄마랑 내가 행복했으면 좋겠대. 아빠만 보면서 슬퍼하는건 싫대. 미안해하지마"라고 위로했다.

한그루는 현시운과 캠핑에 가서 "가기 전에 할 일 좀 정리한다고 큰건 없는데 자잘하게. 생각하려니까 너무 많네 다 안 떠올라. 일단 식구들한테 얘기부터 해야지 간다고"라며 해야 할 일들을 나열했다. 이에 현시운은 "그루야 넌 가지마. 여기있어"라고 말해 극의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