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우리 회사의 미래”…‘라우드’ 싸이-박진영, ‘일취월장’ 연습생들에 ‘뿌듯’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두 프로듀서가 연습생들의 성장에 뿌듯해 했다.

전날 28일 방송된 SBS ‘라우드(LOUD)’에서는 JYP와 P NATION의 두 번째 생방송 서바이벌이 그려졌다.

이계훈은 팀 JYP 대표로 “JYP 팀원들을 한 명이라도 더 지키기 위해서 무대 위에서 모든 걸 쏟아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P NATION(이하 ‘피네이션’) 천준혁은 “P NATION 준비 됐어?”를 외치며 멤버들과 함께 “무대, 찢자”를 외쳐 팀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7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빌보드 미션’이었다. 빌보드 1위를 차지했던 명곡을 골라 무대를 선보이는 미션. 박진영은 “7라운드부터는 연습생들의 중복 출연이 가능하다”며 에이스들의 대거 출격을 예고했다. 전원이 출격한 대결 1에서는 빌리 아일리시의 ‘Bad Guy’를 선보였다.

한편 피네이션의 선곡을 본 박진영은 “완전히 예상 밖”이라며 “피네이션 하면 에너지, 에너지, 에너지인데”라고 놀랐다. 피네이션은 카밀라 카베요의 ‘Havana’를 선택했다. 싸이는 피네이션만의 특색을 들며 “은휘와 다니엘 제갈이 편곡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은휘는 “너무 좋은 노래지만 너무 색깔이 강하기 때문에 도대체 어떻게 편곡을 어떻게 해야하지? 멘붕인 상태로 다니엘과 얘기한 것 같다”고 고백했지만 이들의 결과물을 확인한 싸이는 “애들이 만든 데모를 듣자마자 ‘이게 우리 회사의 미래인가?’ 생각이 들었다”며 뿌듯해 했다.

대결2는 스쿨 라이프를 주제로 한 ‘콘셉트 미션’으로 치러진 가운데 JYP 연습생들은 선배 스트레이 키즈의 ‘School Life’로 자신들만의 스쿨 라이프를 표현했다.

박진영은 “이계훈 군이 오늘 3개 무대에 다 출전한다고 말씀드렸는데 다 출전해서 JYP를 승리로 이끌겠다고 한 사람이 한 명 더 있다”며 “케이주가 기꺼이 다 나오겠다고 했다, 연습량이 정말 많았는데도 저런 밝은 표정으로 나와서 정말 좋다”고 기특해 했다. 그는 “오늘 이 다섯 명이 ‘JYP에는 퍼포먼스 구멍이 없다’를 보여준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어 펼쳐진 피네이션 연습생들의 방탄소년단 ‘No More Dream’ 무대에 싸이 역시 “이 팀은 오늘 단점이 하나도 없었다”며 “본인들의 단점을 이미 다 알고 있다, 오늘 보여준 자신감은 못 잊을 거 같다”고 뭉클해 했다.

싸이는 걸그룹 미션으로 소녀시대의 '런 데빌 런(Run Devil Run)'을 선보인 연습생들의 모습에 "인기가요를 보는 것 같았다"며 미소지었다. 박진영 역시 "연습생들이 제가 원하는 노래, 춤 실력은 이제 어느 정도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JYP와 P NATION의 월드와이드 보이그룹 프로젝트를 그리는 '라우드(LOUD)'는 토요일 밤 8시 55분에 SBS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