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유아인X박정민 '지옥',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포스터 공개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지옥'이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프라임타임 부문에 초청받았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첫 장편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을 시작으로 영화 '부산행', '반도'까지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며 전 세계를 사로잡았던 연상호 감독이 '지옥'으로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입성했다. 올해로 46회를 맞이한 토론토국제영화제는 다양한 장르와 스타일의 신작 영화들을 소개하는 북미 지역 최대 규모의 영화제로 오는 9월 9일부터 9월 18일까지 개최된다.

'지옥'이 초청된 프라임타임(PRIMETIME) 부문은 TV와 영화의 경계를 넘나들며 훌륭한 스토리와 연출력으로 새로운 황금시대를 열고 있는 창작자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섹션이다. 지난 2015년 신설된 이래 매해 전 세계적으로 뛰어난 TV 시리즈를 선보여왔으며 히어로물의 원조인 미국 드라마 '히어로즈' 시즌5를 비롯해 골든글로브와 에미상을 석권한 '트랜스페어런트', '블랙 미러' 시즌2 등이 같은 섹션에 초청된 바 있다. 한국 시리즈로는 '지옥'이 처음으로 공식 초청됐으며, 연상호 감독은 영화에 이어 시리즈까지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며 세계적 스토리텔러로서의 명성을 증명하고 있다.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넷플릭스 작품으로는 '지옥'과 같은 섹션에 초청된 에이바 듀버네이 감독의 넷플릭스 시리즈 '콜린 인 블랙 & 화이트'가 있고, 특별한 발표(SPECIAL PRESENTATIONS) 부문에 넷플릭스 영화 '파워 오브 도그', '더 길티', '릴리와 찌르레기(The Starling)' 등이 포함되었다.

'지옥'은 웹툰과 드라마, 영화까지 종횡무진하며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연상호 감독과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도 총출동해 상상조차 할 수 없던 '지옥'의 놀랍고 새로운 이야기를 풍성하게 완성했다.

제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 낭보를 전하며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지옥'은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공개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