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그랜파' 이순재→임하룡, 4人 4色 골프 부심 "전성기 때 드라이버로 300m까지 쳐"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골프 부심 가득한 그랜파 4인방이 불꽃 튀는 승부를 펼친다.

MBN 새 예능 '그랜파(Grand Par)'가 오는 1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예고 영상을 공개, 첫 방송부터 스릴 넘치는 대결로 뜨거운 진검승부를 기대케 만들었다.

이와 관련 그랜파 4인방의 각양각색 에피소드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먼저 큰형님 이순재는 "골프를 배우기 시작한 건 82년도"라면서 구력 40년의 베테랑 실력을 강조했고, '필드 위 젠틀맨' 둘째 박근형은 "옛날에는 드라이버로 300m까지 쳤다"면서 최정상급 장타 실력을 뽐냈다. 또 '버디 백' 귀환을 알린 셋째 백일섭은 "쳤다 하면 버디, 퍼포먼스가 굉장했었다"면서 환상의 버디쇼를 예고했다. 여기에 막내 임하룡은 "막내라 까불어야 할텐데, 형님들 앞에서 너무 떨린다"며 첫 대결을 앞두고 긴장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와 더불어 "어떡하지, 혼자 정신없다"며 필드 위 넋 나간 듯 멍하게 서있는 의문의 캐디가 포착돼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그랜파'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이자, 베테랑 골퍼 4인방의 한판 대결을 담아낸 골프 원정기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하는 평균 연령 79세 국민 꽃할배 4인방의 필드 위 인생 이야기를 그려낼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에서는 그랜파 4인방과 의문의 캐디(?)가 함께, 대한민국의 곳곳을 누비며 필드 위 짜릿한 스윙으로 각본 없는 드라마를 그려낼 전망이다.

한편, MBN '그랜파'는 오는 7월 10일(토)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