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故 박용하, 오늘(30일) 11주기.."여전히 그리운 원조 한류스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정혜연 기자]故 박용하가 세상을 떠난 지 11년이 흘렀다.

오늘(30일)은 故 박용하의 11주기다. 고인은 지난 2010년 6월 30일 자택에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지난 1994년 MBC '테마극장'을 통해 데뷔한 故 박용하는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교실', '파리공원의 아침', '엄마의 깃발', '겨울연가', '온에어', '남자이야기' 등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고인은 영화 '크리스마스에 눈이 내리면', '미워도 다시 한번 2002', '작전' 등에도 출연했고, 앨범도 발매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다.

특히 故 박용하는 지난 2004년 일본에서 싱글 앨범 '가지마세요'를 발매해 한국 남성 가수 최초로 오리콘 차트 10위권에 오르는 성과를 거두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하지만 고인은 지난 2010년 6월 9일 새 앨범 'STARS'를 발매한지 21일 만에 세상을 떠나 많은 사람들을 슬픔에 잠기게 했다.

당시 그가 세상을 떠난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해외 활동에 대한 부담감과 고인이 운영 중이던 기획사 운영에 대한 중압감이 심했던 것으로 추측되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故 박용하의 10주기였던 지난해 김형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오랜만에 용하 보러 왔다. 벌써 10년 됐구나. 오늘도 역시 비가 오는군"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6년 만에 왔네. 자주 못 와서 미안해 친구야. 오는 길에 처음 그날처럼 '기별', '야생화' 듣다 보니 감정이 북받쳐서 차 세워놓고 한참 울었다. 열심히 행복하게 살게. 너도 하늘에서 아무 고민 없이 행복하게 살아라. 보고 싶다 친구야"라고 덧붙여 네티즌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후 김준희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추석 전에 할머니께 인사드리러 분당 메모리얼 파크 갔다가 바로 옆에 있는 용하 녀석 얼굴 보고 그 녀석 좋아하는 바나나 주스랑 담배 한 갑 물려주고 왔어요. 날이 좋아 참 좋은 날이네요. 모두 좋은 날 되세요"라며 고인을 향한 그리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고인의 유해는 경기 분당 메모리얼 파크에 안치돼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