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초점]더보이즈, 사생 숙소 침입 "법적 조치"..김재중→엑소 세훈 이어 고통 호소(종합)
이미지중앙

더보이즈/사진=크래커엔터테인먼트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더보이즈가 사생들의 피해를 호소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22일 더보이즈 측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아티스트의 사생활 침해와 관련해 공지글을 게재했다.

더보이즈 측은 "개인 사생활 공간(사옥, 숙소, 샵 등)에 방문 및 이동 중인 아티스트의 차량을 쫓아 비공개 스케줄과 개인 공간을 촬영하는 등의 일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라며 "비공개 스케줄에 찾아와 스태프들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진행 및 동선 이동을 무리하게 방해하며 촬영하는 등의 행동으로 인해 콘텐츠에 대한 금전적 피해와 내부, 외부의 컴플레인을 받는 등의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사생들은 멤버들의 숙소 건물에 몰래 잠입해 말을 걸고 불법 촬영을 일삼았고, 이에 더보이즈는 물론 스태프들까지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22일 새벽, 숙소 건물에서 대기하고 있던 사생을 발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일부 인원을 잡아 경범죄 처벌 법에 따라 법적 조치를 했음을 알리기도 했다.

아울러 더보이즈 측은 경찰에 건물 폐쇄 회로(CCTV) 영상을 전달해 불법 촬영한 사생을 추적 중이며, 확인 즉시 도주 및 무단 침입 혐의로 관할 경찰서로 이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사생들의 소음, 흡연, 음주, 길을 막고 있는 행위, 아티스트 외 일반인 불법 촬영 등으로 인한 민원이 급증함에 따라 여러 차례 관할 경찰에 인계해 추가 조치를 취했다고도 전했다.

더보이즈 측은 이같은 행위를 지속적으로 취할 시 "사전 경고 없이 모든 팬 참여 및 활동에서 제외되는 불이익은 물론이며, 추가 경고 조치 없이 차량 블랙박스와 건물 폐쇄 회로(CCTV) 증거들을 수집하여 법적인 조치까지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아티스트를 찾아와 불편함을 주는 행위 및 불법적으로 연락처를 취득해 지속적으로 전화 및 메신저를 보내는 행위 또한 당장 멈추어 달라"라고 강조했다.

이미지중앙

엑소 세훈, 김재중/사진=헤럴드POP DB


아이돌 그룹이 사생 피해를 호소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5월 엑소 세훈은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사생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오자 방송을 잠시 중단한 뒤 "부탁할게요. 전화하지 마세요"라며 "진짜 핸드폰으로 하루에 100통은 온다. (번호를) 바꿔도 전화가 온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동방신기-JYJ 출신 김재중 역시 지난달 네이버 NOW. '야간작업실'에 출연해 사생들이 자신의 집에 무단 침입하고 집에 있던 자신의 모습을 몰래 촬영했을 뿐만 아니라 음식 배달 기사로 취업해 접근하거나 자신의 집 건너편 아파트로 이사해 자신을 지켜보기도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들 외에도 과거부터 현재까지 수많은 아이돌 멤버들이 꾸준히 사생 피해를 토로하고 있다. 스타는 개인의 소유물이 아니다. 스타를 향한 애정이 과도한 집착으로 변질돼 벌어지는 비정상적인 행위는 절대적으로 금해야 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