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멀푸봄' 박지훈-강민아-배인혁, 진지하다가도 흥 폭발..청춘 배우들의 완벽 시너지

기사입력 2021. 06. 17 08:03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촬영 현장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긴 1, 2회 비하인드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4일(월)과 15일(화) 밤 9시 30분 1, 2회가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연출 김정현/ 극본 고연수)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로 아름다운 영상미와 현실적인 스토리, 청춘 배우들의 호연이 합을 이루며 안방극장에 기분 좋은 첫걸음을 내디뎠다.

특히 겉으로 보기에는 완벽한 부잣집 아들이지만 사실은 가정 학대의 피해자인 여준(박지훈 분)과 취업 준비의 문턱에서 고전하는 김소빈(강민아 분), 어려운 생계로 인해 여러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는 남수현(배인혁 분)이 묘한 인연을 맺으며 흥미를 자극했다. 이런 가운데, 주연 배우들으 모습이 담긴 1, 2회 비하인드 메이킹 영상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영상에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연기에 임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겼다. 박지훈(여준 분)과 강민아(김소빈 분)는 촬영 중간중간 장난을 치며 텐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특히 강민아는 1회 새터 장기자랑 장면에서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발산해 웃음을 자아낸다. 극 중 차갑고 까칠한 남수현 캐릭터를 연기한 배인혁 역시 유쾌한 음악에 흥을 이기지 못하고 막춤을 추는 등 유쾌한 청춘들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안방극장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킨 2회 몸싸움 씬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이어져 눈길을 끈다. 박지훈은 배우들과 웃으며 합을 맞추다가도, 촬영이 시작되자 금세 감정에 몰입해 눈물을 쏟아내고 소리를 지르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극 중 여준이 지닌 트라우마를 실감 나게 표현한 그의 열연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렇듯 즐거운 분위기 속 ‘찐친’ 케미를 빛내고 있는 청춘 배우들의 완벽한 시너지는 앞으로 전개될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전개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앞서 1, 2회 방송에서는 여준과 김소빈, 남수현의 비밀이 조금씩 드러나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지난 2회 엔딩에서 가족에게 받은 상처로 인해 눈물을 흘리며 “나 좀 좋아해 줄래요?”라고 김소빈에게 속마음을 털어놓는 여준의 모습이 그려져, 다음 주 방송을 더욱 기다리게 했다.

청춘들의 풋풋한 우정과 사랑, 현실적인 캠퍼스 스토리로 안방극장에 공감과 재미를 안기는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오는 21일(월)과 22일(화) 밤 9시 30분에 3, 4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