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모범택시' 이솜, 이제훈 의심→본격 조사..장혁진, 보이스피싱 피해→배유람 알바 투입[종합]
이미지중앙

'모범택시'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이솜이 이제훈을 용의자로 의심해 본격적으로 조사하기 시작했다.

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서는 강하나(이솜) 검사가 김도기(이제훈)를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도기는 대모(차지연)가 운영하는 사설 감옥을 찾았다. 김도기는 "직원들이 다짜고짜 주먹부터 들이대는 게 누굴 닮았나 했더니"라며 "전화주셔서 감사하다. 덕분에 대표님 수술 잘 끝낼 수 있었다. 대표님 누가 그랬냐. 조도철? 아님 다른 죄수들?"이라고 물었다.

대모는 "내가 아니라 장대표한테 물어라. 하긴 장대표 목숨을 노리는 사람이 한둘이겠냐"며 비꼬았다. 이에 김도기는 "그런 대답 들으러 온 거 아니다"고 말했다. 대모는 "내가 이 눈에 반했다. 짐승 눈빛이 이정도는 되어야 한다. 알려주면 어쩔 건데? 귀엽게 봐주는 건 여기까지다. 한 번만 우리 애들이랑 내 물건에 건드리면 손모가지 평생 못 쓰게 될 줄 알아. 너 말고 너랑 엮어있는 택시회사 사람들 전부"라고 경고했다.

그때 장성철(김의성) 대표의 전화가 걸려왔고 장성철은 "도움을 받은 건 사실"이라고 했고, 김도기가 "조도철 맞죠? 대표님이 말했던 방식 이제 다시 생각해봐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장성철은 "모든 선택에는 희생이 따르는 법이다. 난 그 댓가를 치른 거겠지. 이 얘기는 둘만 하는 걸로 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진우(유승목)가 장성철의 병문안을 왔다. 조진우는 "기도기 그 택시회사는 언제 그만 둔 거냐. 여기 취직했더라"라며 박양진 별장 화재 현장에서 발견한 김도기의 사원증을 꺼내 보여줬다. 장성철은 "다른 데 취직한다고 나갔는데 얼마 안 되서 안맞는다고 다시 왔더라"고 말을 돌렸다.

강하나 검사는 박양진 회장 관련 사건을 브리핑 했다. 조진우는 강하나에게 현장에서 뼛조각과 혈흔이 발견된 만큼 중요한 사건이라며 김도기의 유데이터 사원증을 건넸다. 그러면서 "팀 필요하면 말하라. 꾸려주겠다"고 말했다.

강하나는 모든 게 김도기의 소행이라고 의심하면서 김도기 집을 찾았다. 강하나는 "유데이터 그만 뒀냐"라고 물으며 "유데이터 뉴스 보셨냐. 박양진 회장이랑 직원들 일부가 나쁜 짓을 저질렀다. 김도기 씨도 전략기획실에 있었지 않냐"고 말했다.

이에 잡으러 왔냐는 김도기의 물음에 강하나는 "김도기 씨가 공익제보를 해줬지 않나. 소환조사 하기도 또 모른 척 하기도 그래서 직접 찾아왔다"고 했다.

이어 강하나는 김도기의 집을 구경하면서 증거가 될 만한 물건이 있는지 살펴봤다. 강하나가 "박양진 별장에는 왜 갔냐"라고 물었고 김도기는 발뺌했다.

그럼에도 강하나가 계속 캐묻자 김도기는 "흘린 게 아니라 버린 거다. 관두면서"라고 답했다. 또 강하나는 "택시 타고 출퇴근하냐. 택시를 너무 자가용처럼 몰고 다니는 것 같다"라고 했고, 김도기는 개인차량 없이 택시만 몬다고 강조했다.

결국 김도기의 대답에 의심을 거두지 못한 강하나는 김도기 휴대폰 통신조회를 했다.

최주임(장혁진)은 보이스피싱을 당했고, 경찰서를 찾았다. 보이스피싱을 당한 이들이 넘쳐났고 최주임의 대기번호는 무려 158번이었다.

박주임(배유람)은 보이스피싱을 처단하기 위해 20살로 변신해 보이스피싱 아르바이트 현장에 투입됐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