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속아도 꿈결' 김인이, 조한결의 진심에 받아들였다…윤해영 집에서 가족모임(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속아도 꿈결' 방송캡쳐


김인이가 조한결을 받아들였다.

7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금민아(김인이 분)가 임헌(조한결 분)의 마음을 받아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회의실에 혼자 남은 한그루(왕지혜 분)는 "별거 없는거 같은데 뭐가 재밌다고"라며 문을 닫고 VR을 체험했고, 이를 본 현시운(주종혁 분)이 한그루를 놀렸다. 한그루는 "적당히 해라. 술취해서 실수했던 제 첫인상 지우기 힘들겠죠. 그렇다고 현팀장이 이렇게 막 대할 사람이 아니다. 타조라니요. 내가 무슨 말만 하면 웃고 사람 우습게 보지 말아라"라며 화를 냈고, 현시운은 "저 한팀장님 멋있다고 생각한다. 진심이다. 일할때보면 누구보다 진지하고 섬세하고 옆에서 제가 다 보는데 어떻게 한팀장님 우습게 보겠냐. 한팀장님이야 말고 저를 왜 싫어하세요? 나만 보면 전투 모드잖아요. 그거 은근히 상처다"라고 반박했다.

한그루는 "의도는 아니었지만 그렇게 느꼈으면 미안하다"라며 사과했고, 현시운은 "이것봐. 나 이런 것도 너무 멋있다. 이렇게 딱 사과하시는 모습 너무 깔끔하다"라며 감탄했다. 이에 한그루는 "우습게 보는거 아니라니까 앞으로는 서로 오해할 여지 주지말고 일만 하자"라며 관계를 정리했다.

인영혜(박탐희 분)는 기유영(양소민 분)에게 "아드님 단속 잘하고 계시죠? 또 찾아오지 않게 단속 좀 잘해주세요"라며 도발했다. 이에 기유영은 "혹시나 또 보게되면 우리 애한테 손대지만 말아라"라고 말했고, 인영혜는 "그럴거다. 아예 신고할거거든요. 또 오면 스토커잖아요"라고 말해 기유영이 경악했다.

그런가운데 임헌은 육아 용품을 잔뜩 들고 금민아와 만났다. 임헌은 "너한테 증명해보이는거다. 아빠 자격 없다고 했지? 맞아.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더라. 동영상도 보고 나 이제 기저귀 갈 줄 알아. 분유 타는 것도 배웠다"라며 보여주려했고, 금민아는 "야 여기 카페다. 그래 알았어. 너 공부했어"라고 인정했다. 이어 임헌은 "이게 7kg이래. 애기가 7개월쯤 되면 이정도 된데. 나는 남자인데도 너무 힘든데 내가 진짜 잘못한거 알았다. 할수만 있다면 내가 임신하고 싶다. 미안해. 이렇게 고생하게 해서. 나도 이거 매고 다닐게 이거 매고 학교 다니고 이거 매고 알바도 다닐게. 내가 할 수 있는거 다할게. 너 옆에서 너랑 애기 책임질 수 있게 해줘"라며 자신의 마음을 어필했다.

이어 임헌은 "네가 내 마음을 믿어주기만 하면 머리 밀 수 있다. 내 머리는 자라지만 네 마음은 놓치면 끝이잖아"라며 자신을 말리는 금민아 앞에서 머리를 밀려고 했다. 이에 금민아는 "알았어. 너 진짜 나한테 인생 바칠거야? 나만 사랑할거야? 또 도망가면"라고 물었고, 임헌은 "안 도망가. 네가 도망가도 내가 찾을거야. 금민아 사랑해"라며 자신의 마음을 받아준 금민아와 포옹했다.

한편 오민희(윤해영 분) 집에 가족들이 모였다. 인영혜는 모든 음식을 자신이 만들었다며 자랑하는 오민희에 배달 용기를 찾아냈다. 이에 강모란(박준금 분)은 "직접 한거 하나도 없어? 그럼 평소에도 이래? 반찬도 뭐가 없네"라며 눈치를 줬고, 인영혜가 곤란해하는 오민희에 미소지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