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미스 몬테크리스토' 선우용녀, 말하지 못하는 상황에 답답…"어서 내쫓아"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캡쳐


선우용녀가 말을 하지 못해 답답해했다.

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한영애(선우용녀 분)가 깨어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영애가 깨어났다. 이에 황가흔(이소연 분)은 "깨어나셨네요. 괜찮으세요?"라며 한영애를 살폈다. 이어 박봉숙(김애란 분)은 가족들에 "깨어나시긴 했는데 아직 말씀은 못하신다"라고 설명했다. 금은화(경숙 분)는 "정말이야? 말을 못해?"라고 다시 확인했고, 박봉숙은 "말을 못하시긴 한데. 정신은 또렷하신거 같다. 저를 보는 눈빛이 다 알고 있는 눈빛이었다"라고 말했다.

말을 하지 못하는 한영애는 오병국(이황의 분)과 오하준(이상보 분)에 '금은화가 하준 엄마를 죽였어. 불여시가 하준이를 어떻게 한다고 했다. 어서 내쫓아'라며 애타게 생각을 전하고 싶어했다. 금은화는 "어머니 죄송해요 제가 더 잘 챙겨드렸어야 했는데"라며 상황을 이용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