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로스쿨' 고윤정, 남친 이휘종 협박에 위증…"못하겠다. 협박이 무서웠다"(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JTBC '로스쿨' 방송캡쳐


고윤정이 남친 이휘종에 협박받았다.

6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에서는 전예슬(고윤정 분)이 양종훈(김명민 분)의 3차 공판에서 위증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공판에서 양종훈은 증인 서지호(이다윗 분)에게 "참고인 조사에서 자살 가능성을 언급한 적이 있습니까?"라고 질문했고, 서지호는 "네 자살 가능성을 배제한 거냐고 물었었다. 제가 서병주 교수를 봤을땐 이미 마약에 취한 상태였고, 살해 당한 거라면 범인의 이름 정도는 언급하지 않았을까요? 거기가 자필 메모도 나왔으니까"라고 설명했다. 이에 진형우(박혁권 분)는 양종훈이 타살을 주장했다고 말했고, 양종훈은 "제가 자살은 아니라고 했다.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런가운데 전예슬은 "검사가 말한 목격자가 나라니?"라며 남친 고영창(이휘종 분)의 "참고인 조사때 네가 미처 말 못했던거다. 너는 양종훈이 커피에 타서 먹이는 걸 봤어. 그건 설탕이 아니라 필로폰이었고, 네가 그걸 본거라고"라고 위증을 강요하자 "미쳤어. 몰카도 그렇고 도대체 나한테 왜 이러는거냐"라며 화를 냈다. 이에 고영창은 "오빠 네 남편 될 사람이다. 보호자로서 네 방에 CCTV 설치한거잖아. 널 사랑하니까"라며 "그럼 결혼하자 내년에 오빠 로스쿨 붙으면 바로. 그러려면 양종훈이 꼭 죗값 치루게 해야 돼. 사적인 감정으로 그 사람 사람까지 죽였다"라고 전예슬을 폭행했다.

김은숙(이정은 분)은 양종훈에게 "내 심증이긴 하지만 자기 아버지 때문에 앙심품고 예슬이를 이용하는거면, 예측불가인게 남녀 치정에 얽힌 문제라서 말이야. 예슬이가 고영창한테서 벗어나지 못하면 내년에 시험 내는거 힘들지 않겠어? 예슬이 양심에만 맡기는건 불안하기도 하고 따로 불러서 얘기해보는게 어때?"라고 제안했다. 이에 양종훈은 "알잖아. 방법은 내 알리바이를 입증할 내 목격자를 찾는거"라고 답했다.

이어 김은숙은 자신의 사무실로 유승재(현우 분)를 불렀다. 김은숙은 "왜 반지는 안 꼈어? 반지 뺀 사정 양교수 노트북이랑 관련있니?"라고 물었고, 양종훈은 사건 당일 오후 2시 25분 연구실에 있던 양종훈은 옷장에서 휴대폰 진동 소리를 들었던 것을 떠올리며 '2시 30분 전후로 서지호한테 온 통화 내역이 있는지 확인해줘'라고 부탁했다. 이에 김은숙은 유승재에게 "양교수가 자기 노트북 가져간게 너라고 의심해. 그거 합리적 의심이니?"라고 물었다. 이어 유승재는 김은숙의 "대체 그날 승재 너한테 무슨 일이 있었던거니?"라는 질문에 "교수님 때문이다"라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전예슬은 공판에서 고영창이 시킨대로 양종훈이 커피에 마약을 넣는걸 봤다며 협박을 받았다고 위증했다. 전예슬은 "나 못하겠어. 법을 공부하면서 이러면 안되는거잖아. 법조인이 되겠다는 내가 이러면 안되는거잖아. 죄송합니다. 제가 정신이 나갔었다"라며 자신이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예슬은 "제가 두려운건 몰카에 찍힌 동영상이었다.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이 너무 두려웠다"라며 "교수님이 커피에 탄게 뭔지 저는 모른다. 본 적이 없으니까요.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전예슬은 영상을 올리려는 고영창을 말리려다 밀었다. 이에 고영창이 머리를 부딪혀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이어 전예슬은 강솔A(류혜영 분)에게 전화를 걸었고, 양종훈이 이를 말려 극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