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 선우용녀 죽이려는 최여진 막았다(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캡쳐


이소연이 선우용녀를 죽이려는 최여진을 막았다.

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황가흔(이소연 분)이 한영애(선우용녀 분)를 죽이려는 오하라(최여진 분)를 막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금은화(경숙 분)는 한영애에게 "어머님이 하라 낳고 나가라고 하지만 않았어도 나연이 죽이지 않았다. 나는 우리 하라를 지키기 위해서 나연이를 죽여야했다. 죽을 사람 좀 더 빨리 보내준건데 내가 뭘 그리 잘못했냐. 저 우리 하라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한다. 나연이도 죽였는데 하준이라고 못할거 같냐. 하준이 후계자 절대 안된다"라고 경고했다. 이에 충격받은 한영애가 쓰러졌다.

금은화는 박봉숙(김애란 분)을 따로 불러 "어머님이랑 나랑 무슨 일 있었는지 절대 비밀로 해야 돼"라고 말했다. 이에 박봉숙은 "정확히 어떤 일을 말하는건지"라며 금은화가 한영애에게 한 말을 따라하며 "얼마를 받아야 할지 고민 좀 해봐야겠네"라고 협박했다. 그런가운데 오하라가 금은화와 박봉숙의 대화를 듣고 있었다.

오하준(이상보 분)은 차선혁(경성환 분)에게 회사 일을 부탁하며 "나 단팥빵 사고 있었다. 그거만 안 샀어도 우리 할머니 빨리 병원에 왔을거다. 할머니 쓰러지니까 하늘이 무너지는거 같아. 할머니 엄마처럼 떠나버리면 나 어떡하지? 나 너무 두려워"라며 불안해했다.

오하라는 "이 상황에도 둘이 애틋한 눈빛 나누는거야? 할머니 둘이 이런 사이인 줄도 모르고 돌아가시게 생겼네. 하준오빠한테 미안하지도 않아? 둘이 찢어졌다고 믿고 있던데 얼마나 배신감 느낄까? 지금 타이밍 진짜 안 좋아. 그리고 나 아직 이혼도장 안 찍었어"라며 대화를 나누고 있는 황가흔과 차선혁에 도발했다. 이어 오하라는 오하준에게 "둘이 진심으로 결혼하길 바랄게"라며 '네 남자는 오하준이야. 내 남편 뺏어갈 생각 꿈도 꾸지마'라고 생각했다.

금은화는 "만에 하나 어머니 깨어나는 날엔 그이도 내가 나연이 죽인거 알게 될텐데. 나연이를 평생 못 잊고 사는데 하라랑 나 쫓겨내고도 남을 사람이다. 어떻게든 어머니 깨어나지 못하게 막아야 해"라고 했다. 이어 오하라는 금은화에게 식사를 챙겨주며 '엄마 왜 그렇게 못 먹어. 속상하게 하준오빠 엄마 죽인거 할머니 저렇게 된거 다 날 위해서잖아. 나 엄마 덕분에 재벌딸로 특별하게 살았어. 고마워 엄마'라며 '지금 엄마가 걱정하는 그런 일 안 생기게 해줄게. 내가 엄마 비밀 무덤까지 가게 해줄게'라고 다짐했다.

황가흔은 한영애의 상태를 묻는 황지나(오미희 분)에 "저한테 오하준씨 후계자 만들어 달라고 부탁하셨는데 그거 못 보고 돌아가실까 걱정이다"라며 걱정했다. 이에 황지나는 "왕회장님이 그렇게 되신거 금은화가 한 짓일지 모른다. 30년 전의 일이라 사인이 불분명 했지만 금은화 그때 오하라를 임신하고 있었어. 시기로나 그 성품으로나 금은화 짓일 수 있다. 오하준이 사장직에 올랐으니. 금은화로서는 왕회장님이 부담이었겠지. 명예회장님이 이대로 영원히 깨어나지 않길 바랄거다. 혹시 몰라서 금은화 감시하게 왕비서 붙여놨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하라는 병실 살인장면 대본을 받고 아무도 없는 한영애의 병실에 찾아갔다. 이어 황가흔은 오하라가 연습을 하겠다고 했다는 감독의 연락에 "연습? 살인장면을 연습한다고?"라며 이상함을 느끼고 한영애의 병실로 향했다. 그리고 황가흔이 한영애를 죽이려는 오하라를 막았고, 한영애가 눈을 떴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