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미스 몬테크리스토' 선우용녀, 경숙의 경고에 충격 쓰러졌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캡쳐


선우용녀가 경숙의 말에 충격받았다.

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한영애(선우용녀 분)가 쓰러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금은화(경숙 분)는 한영애에게 "어머님이 하라 낳고 나가라고 하지만 않았어도 나연이 죽이지 않았다. 나는 우리 하라를 지키기 위해서 나연이를 죽여야했다. 죽을 사람 좀 더 빨리 보내준건데 내가 뭘 그리 잘못했냐. 저 우리 하라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한다. 나연이도 죽였는데 하준이라고 못할거 같냐. 하준이 후계자 절대 안된다"라고 경고했다. 이에 충격받은 한영애가 쓰러졌다.

이어 오하준(이상보 분)은 한영애가 쓰러졌다는 소식에 놀랐다. 금은화는 의사의 한영애가 깨어날 수 있다는 말에 "그럼 깨어나실 수도 있다는 말이죠?"라고 되물었다. 이에 박봉숙은 "당연히 깨어나셔야죠"라며 '금씨 영원히 안 깨어나길 바라는구만'라고 금은화를 견제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