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속아도 꿈결' 박탐희, 양소민에 선전포고 "너한테 굴복할 일 없어"(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속아도 꿈결' 방송캡쳐


박탐희가 양소민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4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인영혜(박탐희 분)가 기유영(양소민 분)과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회식을 하고 돌아가는 길 한그루(왕지혜 분)는 "피곤하지? 괜히 회식해서"라며 최지완(박재정 분)을 걱정했다. 이에 최지완은 "환영회도 안해줬는데 이 정도는 해줘야지"라고 답했다. 한그루는 "잠깐 있다가 갈 사람인데 환영회까지?"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한그루는 자기에게 일 얘기만 하는 최지완에 "선배 우리 퇴근했거든"라며 서운해했다. 이어 집에 돌아온 한그루는 "최지완 너는 왜 내 눈치를 안 보냐. 아니면 눈치를 좀 채던가. 기껏 둘이 있으려고 나왔더니"라며 최지완에 답답해했다.

한다발(함은정 분)은 집에 돌아온 민가은(주아름 분)에게 "요즘도 오빠 꿈 많이 꿔?"라고 물었고, 민가은은 "잘 안와. 가끔 와서 할머니 말 잘 듣고 언니들이랑 재밌게 잘 지내 했는데"라고 답했다. 이에 한다발은 "이제 걱정 안되나 보네 솔이 아빠가. 걱정 안되니까 안 오나 보네"라고 말했다. 민가은은 "고마워 할머니랑 큰 언니랑 언니 아니었으면 부모님 없이 오빠도 없이 나 진짜 못 살았을거다. 가족이니까 우리 같이 사는거지 고맙다는 말 좀 그만해 그렇게 말하려는 거 나 다 알아"라며 "할머니처럼 그러고 싶은데 혹시라도 나 때문이면 절대 그러지 마"라고 말했고, 한다발은 "나는 우리 엄마 언니 너 솔이 우리 식구 빼고 아무것도 필요 없어"라고 답했다.

그런가운데 임헌(조한결 분)은 금민아(김인이 분)에게 "내가 얼마나 진심인지 그게 그렇게 안 믿겨?"라며 질척댔다. 이에 금민아는 "그게 무슨 진심이냐. 니네 집에서 쫓겨나서 그런거지. 그럼 증명해봐. 네가 나를 사랑하고 나랑 애기를 끝까지 책임 질 수 있다는 걸 증명해보라고. 너 애기는 어떻게 키우는지는 알아? 애기가 울면 어떡할래?"라고 질문했고, 임헌이 제대로 답하지 못하는 모습에 금민아는 "이거봐 내가 이래서 너를 못 믿는거다. 30초 전까지는 뭐든 다 한다며. 그래놓고 애기 응가도 못치워? 나는 곱게 안 컸냐? 그래도 난 내 애기가 싼 응가는 치울 준비가 되어 있다. 너 아빠 자격없어"라며 등을 돌렸다. 이어 임헌은 "금민아 이번에는 진짜 믿게 만들어줄게 내 진심"라고 말했다.

인영혜는 다른 병원들을 알아보며 "인영혜 너 진짜 인생 헛 살았다. 나이만 먹고 어디 갈데가 없냐"라고 한탄했다. 이어 기유영은 인영혜에게 "왜 이렇게 오래 자리를 비우냐. 원래 근무중에 전화 한다고 자리를 비우냐"라며 트집을 잡았다.

인영혜는 "진짜 치사하고 드러워서 아무리 갈데가 없어도 내가 때려치고 만다"라며 사직서를 들고 기유영을 찾아갔다. 이에 기유영은 "이제 결심이 섰나보네요? 사직서죠? 내가 처리하죠"라고 말했고, 이에 약이 오른 인영혜는 "너 일진이니? 양아치야? 그래도 너 공사는 구분할 줄 알았다. 와 사람 괴롭혀서 내보내려고 작정을 했던거네"라며 "아니 안 내. 내가 왜 내. 사람 먹고 사는 일 갖고 협박하는 너한테 굴복할 일 없어"라며 사직서를 찢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