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속아도 꿈결' 왕지혜, 자신의 마음 몰라주는 박재정에 '답답'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속아도 꿈결' 방송캡쳐


왕지혜가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박재정에 서운해했다.

4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한그루(왕지혜 분)가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최지완(박재정 분)에 답답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회식을 하고 돌아가는 길 한그루는 "피곤하지? 괜히 회식해서"라며 최지완을 걱정했다. 이에 최지완은 "환영회도 안해줬는데 이 정도는 해줘야지"라고 답했다. 한그루는 "잠깐 있다가 갈 사람인데 환영회까지?"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한그루는 자기에게 일 얘기만 하는 최지완에 "선배 우리 퇴근했거든"라며 서운해했다.

이어 집에 돌아온 한그루는 방에서 나오는 금상민(이태구 분)과 마주쳤다. 이에 금상민은 다짜고짜 "나갈겁니가. 금방 나가요"라고 말했고, 한그루는 "저번부터 내가 말 만하면. 눈치주는거 아니다. 그냥 받아들였다. 이상한 사람 만들지 말아라. 화장실 먼저 써라. 그 말 하려고 했던거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한그루는 "누가 뭘 했다고 눈치를 봐. 정작 눈치 볼사람은 누군데. 최지완 너는 왜 내 눈치를 안 보냐. 아니면 눈치를 좀 채던가. 기껏 둘이 있으려고 나왔더니"라며 최지완에 답답해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