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속아도 꿈결' 류진, 조한결 쫓아내던 중 父최정우 등장에 기겁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속아도 꿈결' 방송캡쳐


조한결 쫓아내던 류진이 최정우의 등장에 놀랐다.

3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금상백(류진 분)이 임헌(조한결 분)을 쫓아내려다 금종화(최정우 분)에 놀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임헌을 집에서 내쫓던 금상백은 아버지 금종화의 등장에 놀랐다. 금상백은 "인서 친군데 놀러와서. 더 놀다가고 싶어? 그래 그럼"라며 임헌을 다시 집 안으로 던져버렸다. 그리고 금상백은 금종화가 떠날때까지 임헌의 입을 막고 상황을 살폈다.

그런가운데 금상구(임형준 분)는 "왜 센척하고 그러냐 옆동네에서 편성 못 받고 돌고 돌다가 온거로 아는데. 연출 시작도 안했는데 작가가 감독을 깠어요?"라며 자신의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는 작가에 시비를 걸었다. 이에 작가는 "하나도 이해 못하면서 자기 취향 아니라고 헛소리를 해서요. 금감독님 얘기 많이 들었다. 그렇게 대본에 참견을 하신다고 당당하게 본인이 쓰면 되잖아요"라고 말했고, 금상구는 "이게 작가들의 착각이다. 감독들도 쓰려면 다 쓴다. 연출이 워낙에 일이 많으니까 작가들이 모르는 영상의 심오한 세상이 있으니까 대본은 맡기는거다 이거지. 기본만 되면 내가 알아서 다 찍어준다는데"라고 말했고, 마음이 상한 작가는 "다음 작품 직접 쓰셔서 잘 되시길 기대할게요"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