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 함정에 빠진 이혜란 구했다…"내 방식대로 파멸시킬거야"(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캡쳐


이소연이 위기에 빠진 이혜란을 구했다.

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차보미(이혜란 분)가 오하라(최여진 분)와 주세린(이다해 분)의 함정에 빠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하라와 주세린이 '난 네가 5년 전에 한 짓을 알고 있다'라고 적혀있는 택배를 받고 기겁했다. 다음날 두사람이 나욱도(안희성 분) 사무실에서 우연히 만났다. 오하라는 "휴대폰도 꺼놨더라. 어디있는지 너가 찾아내. 너 그 인간 애인이잖아"라고 했고, 주세린은 "지금 그 인간 나한테 감정 안 좋아"라고 답했다. 이에 오하라는 "너 설마 녹음 못 없앤거야?"라며 "잘 달래라고 했더니 벌집을 쑤셔놨네. 주세린 나욱도 찾아서 데리고 와. 나 이제 너한테 더는 못 맡겨. 날 협박했는데 그 대가는 치르게 해줘야지. 주세린 나욱도 찾아서 당장 내 앞에 끌고와"라고 소리쳤다. 두사람의 대화를 도청하던 황가흔은 "나욱도가 주세린과 오하라를 협박해? 아직은 고은조 죽음의 진실이 밝혀지면 안되는데"라며 걱정했다.

황지나(오미희 분)는 황가흔(이소연 분)에게 "나욱도 뿐이라는거 단정 지을 수 있니? 혹시 다른 가능성이 있다면 사전에 막아야해"라고 충고했고, 황가흔은 차보미를 떠올렸지만 "지금으로선 나욱도가 유력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황가흔은 차보미를 찾아가 "너 혹시 오하라랑 주세린한테 무슨 메시지 같은거 보내놨어?"라고 물었고, 차보미는 "그런걸 내가 왜 보내? 마음 같아서는 내가 경찰서 끌고 가고 싶은거 참았다. 너 복수 끝나면 은조로 돌아올 생각 없는거지? 은결이랑 아줌마 한테도 돌아와야 해"라고 답했다.

주세린은 나욱도가 금은화(경숙 분)의 비자금 장부를 들고 도망갔다는 사실에 "그거 터지면 나 제왕 그룹으로 다시 못 돌아간다. 우리 다 감방간다고. 나욱도 그 인간 빨리 찾아야 해"라며 당황했다. 이어 나욱도는 자신을 찾아온 주세린이 가져온 협박 메시지에 자신이 보낸게 아니라고 말했다. 이에 주세린은 나욱도에게 "우리 애인 사이잖아요"라며 협박 메시지를 보낸 사람을 찾아 달라고 부탁했다.

황가흔은 주세린과 나욱도의 대화를 듣고 "메시지 보낸 사람 나욱도 아니다. 나욱도는 분명히 저라고 생각할거다. 당연히 제가 녹음 내용을 들었다고 판단했을거다. 메시지 보낸 사람이 누구인지 알아야 한다. 제 복수 계획에 차질이 있게 둘 수 없다. 조만간 나욱도가 움직일거다. 잘 감시해주세요"라고 왕비서에게 부탁했다.

진실의 방에 초대된 오하라와 주세린은 '너희들이 5년 전에 한 짓을 알고 있어 녹음 증거도 있고, 경찰서에 가서 자수해'라는 메시지에 놀랐다. 주세린은 "너무 자백하고 싶다. 일단 만나요 우리"라고 설득하려했고, 오하라는 "나 너 누군지 안다"라며 도발했다. 차보미는 "오하라 네가 정말 내가 누군지 알아? 누군지 알면 감당 안될텐데"라며 도발에 넘어가 함정에 빠졌다. 그리고 황가흔이 함정에 빠진 차보미를 구하러 나섰고, 황가흔과 도망가던 차보미가 나욱도에게 맞아 정신을 잃었다.

한편 황가흔과 차보미의 대화를 들은 차선혁(경성환 분)에 극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