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X이다해, 협박 메시지 받고 '경악'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캡쳐


최여진과 이다해가 협박 메시지를 받았다.

3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오하라(최여진 분)와 주세린(이다해 분)이 협박 메시지를 받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하라와 주세린이 '난 네가 5년 전에 한 짓을 알고 있다'라고 적혀있는 택배를 받고 기겁했다. 다음날 두사람이 나욱도 사무실에서 우연히 만났다. 오하라는 "너도 받았어? 나욱도 이 인간 돈 더 뜯어 내려고 이런걸 보냈나 싶어서 왔는데 없네"라고 말했고, 주세린은 "나도 그 인간이 무슨 생각으로 이런걸 보냈는지 궁금해서 온거다"라고 답했다.

오하라는 "휴대폰도 꺼놨더라. 어디있는지 너가 찾아내. 너 그 인간 애인이잖아"라고 했고, 주세린은 "지금 그 인간 나한테 감정 안 좋아"라고 답했다. 이에 오하라는 "너 설마 녹음 못 없앤거야?"라며 "잘 달래라고 했더니 벌집을 쑤셔놨네. 주세린 나욱도 찾아서 데리고 와. 나 이제 너한테 더는 못 맡겨. 날 협박했는데 그 대가는 치르게 해줘야지. 주세린 나욱도 찾아서 당장 내 앞에 끌고와"라고 소리쳤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