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하재숙 집에 사는 시母에 충격‥이혼할까
이미지중앙

'오케이 광자매'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홍은희가 하재숙 집에 사는 이상숙을 보고 충격받았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는 배변호(최대철 분), 지풍년(이상숙 분)이 신마리아(하재숙 분)의 집에 있는 것을 목격한 이광남(홍은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광남은 이혼을 두고 고민했다. 사실 이광남은 이혼하면 손실이 많았고, 배변호와 이혼하기엔 두려움이 컸다. 이광남은 복땡이를 배변호와 함께 키울 생각으로 굳은 다짐을 했다. 이광남은 배변호에게 "나 육아책도 읽고 있다. 내가 잘 키우겠다"라고 했지만, 배변호는 싸늘했다.

이에 이광남은 신마리아에게 직접 말하기로 했다. 이광남은 신마리아 집을 찾아갔고 함께 살고 있던 지풍년은 방으로 숨었다. 이광남은 신마리아에게 "아빠와 함께 사는 게 좋지 않겠냐. 복땡이 저한테 주면 잘 키우겠다"라고 무릎까지 꿇었지만 거절당했다. 이광남은 집을 나서면서 지풍년의 신발을 발견하고 이상함을 느꼈다.

지풍년은 배변호에게 이혼을 요구했다. 지풍년은 "너가 한 번만 참고 나쁜 사람이 되어라"라고 하며 신마리아를 마음에 들어했다. 배변호는 괴로움에 술을 마시다가 이광남에게 "나 가면 안 될까. 어린 것의 아빠 노릇을 하게 해달라"라고 취중진담을 했다.

다음날 배변호는 전날 발언에 사과했고, 이광남은 다시 마음을 다잡으며 지풍년의 집으로 향했다. 그러나 지풍년은 이미 신마리아와 살고 있었고, 이 사실을 깨달은 이광남은 어지러움을 느끼며 차 사고도 냈다. 이광남은 그 길로 신마리아 집으로 향했다.

신마리아 집에는 배변호, 지풍년이 화기애애한 모습이었다. 신마리아는 이광남을 보고 일부러 문을 열어줬고, 이 광경을 목격한 이광남은 충격에 눈물만 흘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