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보쌈' 신현수, 자신을 밤새 기다린 권유리에 "제 생각해주는건 형수님 뿐"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N '보쌈' 방송캡쳐


신현수가 자신을 기다리다 문을 열어준 권유리에 기뻐했다.

1일 방송된 MBN 주말드라마 '보쌈 - 운명을 훔치다'에서는 이대엽(신현수 분)이 자신을 걱정해준 수경(권유리 분)에 기뻐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대엽은 자신을 걱정하며 기다렸다는 수경에 "저 생각해주시는 분은 형수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대엽은 기분이 좋아보인다는 말에 "오늘 기방에서 마음이 가는 벗을 사귀었다. 아주 엉뚱한 인연이다. 후에 형수님께도 소개해드리겠다. 형수님께도 마음에 드실거다"라고 말했다. 수경은 이대엽에게 "아버님 어머님 기침 하실때 됐으니 어서 들어가 보세요"라고 말했고, 시어머니인 김씨부인(박명신 분)에게 함께 있는 모습을 들켰다.

김씨부인은 "너는 벌써부터 이 시애미를 속여먹고 싶은거냐? 귀하게만 컸지 뭘 할 줄 아는게 있어야지"라며 수경을 혼냈다. 이에 이대엽은 "아버님은 기침 하셨습니까? 아침 문안인사 드려야해서요"라며 김씨부인의 말을 끊어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