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모범택시' 이제훈, 불법 음란물 회사 박멸..짜릿한 정의구현
이미지중앙

'모범택시'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이제훈이 유데이터 소탕에 성공하며 짜릿한 정의구현을 보여줬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모범택시'에서는 이제훈이 불법 음란물 회사 유데이터를 폭파시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양진(백현진 분)은 김도기(이제훈 분)를 의심해 잡아들였다. 박양진은 김도기에게 "너 내 회사에다 재밌는 짓거리했더라. 내 회사에 바이러스 자기가 뿌려놓고 그 바이러스를 자기가 잡겠다고 하더라. 미친 거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검사랑 한패냐. 네 정체가 뭐냐"라며 윽박질렀다. 이에 김도기는 "택시 기사. 모범택시 기사다"라고 답해 박양진의 코웃음을 자아냈다.

박양진이 "안정은이 가족이냐, 너가 남친이었냐"라고 묻자 김도기는 "나도 뭐하나 물어보겠다"라며 광산 어딨냐고 물었다. 박양진은 "그게 너가 왜 궁금하냐. 너는 오늘부터 유데이터 가족 아니다"라고 말하고 야구방망이로 그를 때렸다.

한편 고은(표예진 분)은 무지개 운수로 돌아왔다. 고은은 자신이 박양진의 광산을 찾을 수 있다며 김도기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고은은 언니 안정은의 불법 촬영 동영상을 이용해 광산의 위치를 찾았다.

고은은 "언니 이렇게 만든 사람 내가 다 때려줄게 미안해"라며 눈물을 흘렸다. 마침내 광산을 찾아낸 고은은 김도기에게 "광산 찾았다. 우리 언니 더는 고통받지 못하게 해줘라. 다 날려버려라"라고 부탁했다.

김도기는 "다시는 세상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끔 전부다 날려버리겠다"라고 약속했다. 김도기는 자신을 포박한 밧줄을 푼 뒤 박양진 얼굴에 주먹을 꽂았다. 이어 유데이터 관계자들을 줄줄이 소탕했다.

박양진은 김도기에게 "법대로 치르겠다. 죗값 받겠다. 제발 살려줘라. 회장직도 내려놓고 앞으로 착하게 살겠다"라며 애원했다. 김도기는 그런 박양진을 보며 비릿한 미소를 지었다.

최주임(장혁진 분)과 박주임(배유람 분)은 광산에 시한폭탄을 설치했다. 사건을 해결한 김도기와 고은, 최주임, 박주임은 자리를 떴다. 고은은 김도기와 함께 시한폭탄의 카운트를 셌다.

박양진은 광산에서 데이터와 함께 폭파했다. 뒤늦게 사건 현장에 도착한 강하나(이솜 분)은 모범택시를 보며 묘한 기시감을 느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