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속아도 꿈결' 양소민X박탐희, 아들·딸 문제로 몸싸움(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속아도 꿈결' 방송캡쳐


양소민과 박탐희가 아들, 딸 문제로 몸싸움을 벌였다.

26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기유영(양소민 분)과 인영혜(박탐희 분)가 몸싸움을 벌인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유영은 인영혜에게 전날 회식 자리에 대해 "정확하게 내가 뭘 어떻게 했어요?"라며 불안해했고, 인영혜는 "몸 못 가누고 민폐끼치고 그 정도?"라며 계속해서 물어보는 기유영에 "지금 사람 떠봐요? 뭐가 그렇게 궁금하냐. 이혼했고 전 남편 나쁜놈이고 애는 말 안 듣고"라고 답했다. 이어 기유영은 "다른 말은 안했어? 내 약점 잡았다 생각하고 숨겼다가 나중에 터트리지 말고 지금 얘기해"라며 "저기 사람들한텐 말하지마. 소문 내지마. 부탁할게"라고 부탁했다. 이에 인영혜는 "기유영 모든 인간들이너 빼고 다 허접한건 아니야. 이혼한거 숨기는게 네 자존심이라면 남의 일 퍼트리지 않는건 내 자존심이야"라며 자리를 피했다.

오민희(윤해영 분)는 가족들을 설득했냐는 다큐 작가의 재촉에 가장 만만하다고 생각한 시어머니 강모란을 찾아갔다. 하지만 강모란은 "나야 배우 오민희 팬이지. 응원해. 이번에 우리 애들도 마음이 많이 상해서 시간이 좀 더 필요해요. 서로 미안하다고 하긴했지. 그래도 아직은 껄끄러운게 있다. 그리고 실은 나도 TV에 나오는건 무섭기도 하고 딸들도 사는거 다 나온다며 특히 우리 그루는 자기 회사 사람들 나온다고 하면 절대 안할거다"라며 거절했다. 이에 오민희는 "좋은 기회인데"라며 설득하려했지만 강모란의 "그래도 우리 집은 이제 안정이 될랑 말랑 하는데 이해를 좀 해줘요"라는 강철 방어에 당황했다.

기유영은 아들 임헌(조한결 분)에게 "장소 정해서 주소 보낼테니까 1시간 부로 그 애 엄마 나오라고 그래"라고 전화했고, 이를 딸 금민아(김인이 분)를 통해 전달받은 인영혜는 "이거 무슨 주소야. 한시간? 통보야? 전화번호 내놔. 내가 전화할테니까"라고 전화했지만 금민아의 "나도 걔 엄마 전화번호는 몰라. 전달 받은거야"라는 말에 전화를 끊었다. 이어 기유영과 인영혜가 카페에서 만났다. 이에 인영혜는 딸에게 "금민아 약속 장소 바꿔야 돼. 여기는 안된다"라고 전화했고, 기유영은 아들에게 "얘 엄마 번호를 보내"라고 연락했다. 그리고 인영혜와 기유영이 서로가 그 상대라는 것을 알아챘다.

기유영과 신경전을 벌이던 인영혜는 "나 너랑 사돈 맺을 생각 없어. 우리 민아 절대 결혼 안 시킬거고 애는 낳아. 우리가 키울 테니까 양육비만 내놔. 싫으면 친권 포기해. 법적으로 절차 밟으라고"라고 통보했다. 이에 기유영은 "그 말은 우리 헌이가 애 아빠가 맞다 확신하고 하는 말이네? 네가 그랬지? 내가 사람들 말을 너무 곧이곧대로 믿는다며 의심할 줄도 모른다며. 근데 나도 그런 시절을 지났다. 작정하고 속이자고 들면 얼마나 쉽게 넘어가는지 겪었거든"라고 답해 인영혜가 분노했다.

이어 인영혜는 기유영의 "애 낳으면 유전자 검사해. 해서"라는 말에 폭발해 기유영의 머리채를 잡고 "내 딸이야. 내가 어떻게 키웠는데 네가. 내 딸 인생 죽여놓고 뭐? 검사 의심? 네 아들 데려와"라고 소리쳤다. 이에 기유영은 지지않고 "누가 누구 인생을 조졌는데. 네 딸이 수작을 부렸겠지"라고 말했고, 기유영과 인영혜가 몸싸움을 벌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