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 아들 이용해 경성환 협박 "이혼 절대 못해"(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캡쳐


최여진이 아들을 이용해 경성환을 협박했다.

2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오하라(최여진 분)가 아들 훈이(장선율 분)를 납치해 차선혁(경성환 분)을 협박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차선혁과 황가흔(이소연 분)이 사라진 훈이를 애타게 찾았다. 그런가운데 오하라를 찾아간 나욱도(안희성 분)는 "지 아들 유괴하는 동안 춤을 추시네"라며 어이없어했다. 그리고 나욱도는 "시키는 대로 아드님 비행기 태워서 보냈다"라고 보고했다. 이에 오하라는 "수고했어. 내 아들 어디에 보냈는지는 세린이한테도 말하지마"라며 입단속을 시켰다.

차선혁은 오하라에게 전화해 "당신 훈이 데려갔어?"라고 물었고, 오하라는 "어때? 실감이 좀 나? 당신이 날 떠나면 어떻게 되는지? 납치라니. 나 훈이 엄마야. 엄마가 아들 데려간거다. 당신한테 말 못한거는 안타깝지만, 훈이 지금 나랑 같이 없다. 내가 아주 좋은데로 보냈다. 일단 실종신고부터 취소해. 나 아주 피곤해지거든 당신도 방황 그만하고 돌아와야지. 훈이 어디있는지 알고 싶으면 당장 집으로 돌아와"라고 협박했다.

오하라를 만나기 위해 집으로 돌아온 차선혁은 한가롭게 자신의 옷을 골라주는 오하라에 "지금 뭐하는거야?"라며 분노했다. 이에 오하라는 "뭐하긴 내일 우리 부부 인터뷰 준비하는거지. 자기야 내일도 표정 이러면 곤란한거 알지?"라며 "당신 이러면 나도 참는데 한계가 있어. 당신이 나 미치게 만들었잖아. 그러니까 황가흔이랑 캠핑 가지 말았어야지. 이혼하자고? 누구 마음대로 나 지금 이순간 부터 캠핑에 대해 지울거야. 그걸 인정해버리면 나 너무 비참하잖아. 당신 황가흔한테 절대 못가. 훈이 보고 싶지? 그럼 당장 내일 있는 인터뷰부터 준비 잘해. 오하라 남편으로 평생 남겠다고 하라고"라고 소리쳤다. 이어 오하라는 차선혁에게 "당신 나랑 이혼하면 훈이 영영 못 볼 테니까 두고봐"라고 협박했다.

다음날 오하라는 훈이의 위치를 묻는 황가흔에게 "네가 별 짓을 다해도 훈이 엄마는 나야. 그리고 내 남편 절대로 나 못 떠나. 너한테 마음 흔들려서 나한테 벌 받고 있잖아. 어떻게 하면 훈이 있는데 알려 줄 수 있냐고? 네가 어떤 사과를 해도 절대로 안 알려줘"라고 말했다. 이에 황가흔은 '오하라 지금부터 내가 하는 행동 네가 어떻게 착각할지 궁금하네'라고 생각하며 "훈이 차본부장님한테 돌려줘요. 그 사람 힘들어요"라며 무릎을 꿇었다. 오하라는 "네가 뭔데 내 남편을 위해서 무릎을 꿇어?"라며 황가흔에게 물을 뿌렸다. 이를 본 차보미는 오하라에게 양동이에 있던 물을 쏟아부으며 "네가 사람이야? 어떻게 자식을 납치해"라고 소리쳤다.

이후 황가흔은 오하라와 차선혁의 인터뷰를 지켜보며 '오하라 지금은 네가 하고 싶은대로 다 해. 네 연극은 곧 끝날거야. 차선혁 이 모든건 당신이 자초한 일이야. 괴로워하지마 이제 시작일 뿐이니까'라고 생각했다. 인터뷰가 끝나고 차선혁에게 훈이와 통화를 시켜준 오하라는 "당신이 황가흔한테 마음 접으면 알려줄게. 안그럼 훈이 못 찾게 더 멀리 보내버리는 수가 있어. 명심해"라고 협박했다.

차선혁은 황가흔에게 "이제 그 사람 못해줄거 같다. 가흔 씨랑 다시 시작하고 싶었다. 이전의 차선혁으로 돌아가서 사랑해보고 싶었다. 미안하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