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미스 몬테크리스토' 경성환, 사라진 아들 장선율에 패닉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캡쳐


경성환이 사라진 아들에 패닉에 빠졌다.

2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차선혁(경성환 분)이 사라진 아들 훈이(장선율 분)에 패닉에 빠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차선혁과 황가흔(이소연 분)이 사라진 훈이를 애타게 찾았다. 그런가운데 오하라(최여진 분)를 찾아간 나욱도는 "지 아들 유괴하는 동안 춤을 추시네"라며 어이없어했다. 그리고 나욱도는 "시키는 대로 아드님 비행기 태워서 보냈다"라고 보고했다. 이에 오하라는 "수고했어. 내 아들 어디에 보냈는지는 세린이한테도 말하지마"라며 입단속을 시켰다. 이어 오하라는 훈이 휴대폰으로 온 차선혁의 전화를 끊으며 "당신 훈이가 눈 앞에서 사라지니까 죽을 맛이지?"라고 말했다.

이어 황가흔은 "여기 놀이공원에 원래 삐에로가 없데요"라며 훈이와 함께 있던 삐에로에 대해 확인했다. 이에 차선혁은 "훈이 어떡하죠? 유괴라도 한거면, 가흔 씨 나 우리 훈이 잘못되면 못 살아요"라며 패닉에 빠졌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