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사랑의 콜센타' 정동원, 이미자 '섬마을 선생님' 열창
이미지중앙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정동원이 이미자의 '섬마을 선생님'을 불렀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DJ가 된 임영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임영웅은 DJ가 되어 사연들을 소개했다. 가장 먼저 온 사연은 요양병원에 있는 어머니를 생각하는 사연이었다. 사연자는 어머니가 치매로 6년째 요양 중인데 어머니의 애창곡을 정동원 목소리로 듣고 싶다며 이미자의 '섬마을 선생님'을 신청했다. 이에 정동원은 자기만의 색깔로 '섬마을 선생님'을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