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심은하, 27년 만에 밝혀진 진실..왜 아무도 몰랐을까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jtbc


손지창이 심은하의 캐스팅 비화를 털어 놓아 화제다.

최근 방송된 JTBC '뭉쳐야 쏜다'에는 연예계 농구단 1호 팀인 피닉스가 출연했다.

피닉스의 구단주 겸 감독 겸 선수인 손지창은 90년대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드라마 '마지막 승부'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마지막 승부'는 손지창, 장동건, 심은하, 이상아 등이 출연한 드라마로 시청률 48.6%의 신화를 일구고 스포츠 드라마의 한 획을 그었다. 손지창은 "농구부 매니저 역할을 맡았던 신은경도 그 작품을 통해서 빛을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래 심은하는 다슬이 역할이 아니었다. 처음 연습할 때는 이상아가 다슬이 역할이었고, 다른 분이 이상아가 연기한 최미주 역할었는데 그분이 대본을 너무 못 읽었다. 그래서 찾던 중에 MBC 신인이었던 심은하가 다슬이 역할에 캐스팅된 거다"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