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팝업★]'우이혼' 최고기 "고기X깻잎 존버하지 마세요..이미 좋게 끝나"(ENTJ)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ENTJ' 캡처


최고기가 팬들과 사랑과 이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10일 가수 겸 유튜버 최고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ENTJ'에 '최악의 이별'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한 팬이 "처음에 '우리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 보고 중립기어 박았는데 나중에 잘했다고 생각했다"고 하자 최고기는 "중립기어를 왜 박냐. 그냥 재밌게 보면 되는 거지. 왜 꼭 욕을 해야만 하는 거냐"며 "편을 왜 가르는 건지 궁금하다. 하지만 그래서 프로그램이 잘 된 것 같다. 불편하긴 하지만"이라고 답했다.

또다른 팬은 "고기님과 깻잎님처럼 저도 헤어지고 나서 잘 지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최고기는 "벌써부터 헤어질 생각을 하고 있냐"면서 "사실 좋은 건 아니다. 매뉴얼 같은 느낌이다. 안좋은 걸 보고, 너희들은 이런 거 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 "헤어질 때 좋게 헤어지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는 질문에는 "솔직하게 헤어지는 것"이라고 답하며 "제일 짜증나게 헤어지는 게 뭐냐면,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면서 헤어지는 애들이다. 그런 애들은 나중에 가서도 안본다. 예를 들어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이런 거 있잖냐. 며칠 뒤, 몇 달 뒤에 애인이 생긴다면 그 사람과 바람피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일 역겨운 건 가족 팔아서 헤어지자고 하는 사람이다. 누가 돌아갔거나 아프다거나. 그러면 어쩔 수 없이 헤어지게 만드는 것 아니냐"며 "그게 진짜 극혐 헤어짐이다. 나는 이거 당한 적 있다. 그래놓고 며칠 뒤에 SNS에 남자애들이랑 찍은 사진 올리고. 인스타할 시간은 있는 거냐"며 분노했다.

이처럼 헤어짐의 방식도 중요하다고 이야기하던 최고기는 "왜 친구는 평생 가면서 연인은 평생 안간다고 생각하나. 연인도 평생 갈 수 있다. 자기 연인이라고 생각해서 너무 마음대로 얘기하고 편하게 하지 않았나 생각해보라"면서 "친구가 기분나빠할까봐 서로 양보해주고 그런 거 있었잖냐. 그렇게 신경쓰면 연인도 평생 간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때 또 다른 팬이 "고기 깻잎 존버(끈질기게 버틴다의 은어)한다"고 하자 최고기는 "하지 마시라. 우린 이미 좋게 끝났다. 저는 새로운 사랑을 찾아 떠나 모험을 해야 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고기는 전처 유깻잎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