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누가 뭐래도' 나혜미, 서태화에 경고 "신고하겠다"…김유석 최웅X박철민 관계 알았다(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1 '누가 뭐래도' 방송캡쳐


나혜미가 서태화에게 경고했다.

4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서는 신중한(김유석 분)이 강대로(최웅 분)가 한재수(박철민 분) 아들이라는 것을 알게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벼리(김하연 분)는 두고 간 것이 있어 집으로 향했고 마청구(김결 분)가 그의 뒤를 쫓았다. 때마침 나온 이해심(도지원 분)과 신중한에 의해 마청구(김결 분)로 부터 벗어났다. 정벼리를 데려 온 신아리(정민아 분)는 집 근처에 서 있는 차에 경계어린 시선을 보냈다.

이어 신아리는 정벼리에게 "벼리야 너 앞으로 절대 혼자 돌아다니면 안돼. 준수 씨 집에 가서도 언니 손 꼭 붙잡고 다녀. 그리고 너 왜 휴대폰 두고 다녀. 수상한 사람 나타나면 바로 경찰에 신고해야 돼"라고 당부했다. 이에 나준수(정헌 분)가 이유를 묻자 정벼리는 "얼마전에 원룸 집 앞에 수상한 남자가 왔었거든요. 그래서 언니가 나 걱정되서 그런거다"라고 밝혔다. 그런가운데 김보라(나혜미 분)는 엄마 이해심에게 "친아빠 만나서 벼리 해코지 못하게 어떻게든 막아볼게"라며 김원태를 만나러 나섰다.

이어 김보라는 김원태(서태화 분)를 만나 "마청구가 대로씨한테 공탁금 안 빼면 벼리 앞에 나타나겠다고 협박을 했데요. 지난번에 저한테 전화해서 벼리랑 대로씨 관계 물어봤잖아요. 왜 그러신거예요?"라며 화를 냈다. 이에 김원태는 "내가 그렇게 무서운 짓을 할리가 있겠어?"라고 발뺌했고, 김보라는 "벼리 털 끝 하나라고 건드렸다간 저도 가만히 있지 않겠다. 저한테 영상이 있다. 제가 그날 몰래 찍었다"라고 알렸다.

김원태는 김보라에게 "괜히 위험한 일에 나서지 말고 너는 당장 그 일에 손 떼"라고 말했고, 김보라는 "저를 걱정하는거면 여기서 그만 두세요. 저 안그럼 이 영상 들고 경찰서 갈거다. 이 영상에 김원태라는 이름도 거론되니까 아마 발 빼기는 힘들거다"라고 경고하자 김원태는 "내가 신이사한테 벼리 아빠가 누군지 말하는걸 보고 싶으면 네 마음대로 해라"라고 협박했다.

진회장(반효정 분)은 이지란(조미령 분)에게 "지란이 너 제정신이야? 할머니 분장하고 도망치는 사람 끌어 안고 뭐하는 거야. 한재수 다시 만나면 너 호적에서 파버린다고 그랬지? 그런 놈한테 돈까지 빌려줘? 당장 그 돈 회수해"라고 말했다. 이어 진회장은 이혼하겠다는 이지란에게 "입 닫고 너 데리고 사는 대신에 대표이사 자리 달라고 아주 노골적으로 얘기하더라. 내일 대표이사 직무 대리로 인사 발령 내주기로 했다. 너 김서방하고 이혼해서 그 거렁뱅이 사기꾼 먹여 살리는 꼴은 내가 절대로 못 본다"라며 완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신중한은 강대로를 찾아가 "자네 벼리 엄마하고는 어떻게 아는 사이인가?"라고 물었고, 강대로는 "난영 아줌마가 제 아버지 고향후배다"라고 답했다. 이에 신중한은 "그럼 자네 아버지가 한재수야?"라며 충격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