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TV는 사랑을 싣고' 최수민 #사랑꾼 남편 #아들 차태현 #야학 #등록금마련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지선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최수민이 은사를 찾아나서 어려웠던 시절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나의 기타 선생님'편이 방송돼 성우 겸 배우 최수민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원희는 "오늘 오프닝 재밌게 한다"면서 최수민이 더빙한 다양한 만화를 감상했다.

김원희는 "제가 중,고,대학교까지 모두 고학으로 졸업했다. 야간학교에 다니면서 낮에는 공장에 취직해서 다녔다. 그때 20대 중반에 이절영 선생님이 계신다. 만 원이라는 돈을 고등학교 입학금으로 내주셨다. 당시에는 최순자 였다"고 찾아나선 계기를 설명했다.

최수민은 "그때 돈 천 원이면 쌀 두 가마를 사고도 남았기에 엄청 큰 돈이었다. 태현이한테 얘기했더니 엄마가 찾고 싶은 분 찾는 건 감사하다 그러더라. 남편은 같이 왔다"면서 사랑꾼 남편 음향 감독 차재완을 소개했다.

차재완은 "중학교 이야기를 못들었다. 대부분의 고등학교 선생님은 다 찾아뵈었는데 이 선생님은 몰랐다"고 말하면서 "그 분이 등록금을 주셔서 고등학교에도 가고 방송국에 성우라는 꿈도 이루고 저를 만나게 됐다"면서 고마운 마음을 설명하며 꼭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최수민은 3대가 찍은 사진을 보면서 "손자 하나에 손녀가 넷이다. 하나 미안한 건 성우 50년 하면서 동화책 한 권 아이들에게 읽어주지 못했다"면서 바쁜 시절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가정 형편은 많이 어려웠다. 어머니가 저를 43살에 낳으셨고, 제가 5남매 중에 넷째 딸이다. 부모님이 어린 나이에 돌아가셨다"면서 어렵게 스스로 마련한 돈으로 고등공민학교에 진학한 사연을 전했다.

야간 중학교를 졸업하고 고등학교 진학을 걱정했는데 "입학금이 제약 공장에서 10달을 일해야 얻을 수 있는 돈이었는데 선생님이 교무실로 부르시더니 흰봉투를 건네주셨다"면서 이절영 선생님이 꿈을 이룰 수 있게 도와주셨던 일화를 말했다.

최수민의 옛집과 닮은 곳을 찾아가기도. 최수민은 애틋한 가족 사랑도 전했다. 그는 "그런 오빠는 50세에 간암으로 돌아가셨다. 셋째 언니에게 '내가 내 자식처럼 공부 못 시켜서 미안해'라고 하셨다는데 이 얘기만 하면 눈물이 난다. 그런 언니 오빠여서 폐를 끼치고 싶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차태현과의 통화도 이어졌다. 차태현은 "엄마가 내일 녹화라고 했는데 오늘 촬영 중이냐"고 말했고 "TV만 처음 나왔지 연기는 예전부터 하신 분인데 내가 뭘 할 수 있냐"면서 "아버지는 연기자 욕심이 아니라 그냥 스타가 되는 것에 욕심이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차태현은 "너무 고마운 분이라고 들었다. 그런데 어머니께 은사님이라고 하시니 건강이 괜찮으시려나 걱정이 된다"고 조심스레 덧붙였다.

제작진은 성동광진교육지원청의 도움과 이절영 은사의 제자를 통해 어렵게 연락이 닿았고 은사 찾기에 성공했다.

전달받은 주소로 선생님을 찾아나선 최수민은 휠체어에 탄 선생님을 마주하고 눈물 지었고 그를 제대로 알아본 선생님은 "자네가 순자야? 몰라보겠다"고 알아봤다.

은사 이절영은 "어린 시절부터 아주 착실하고 공부 잘하는 모범생이었다. 고등학교 진학 못하면 우리가 여기서 고등학교를 보내기 위해 노력하는 게 의미없는 것같아서 최순자를 어떻게든 고등학교를 진학시켜야 한다고 생각했고 부유한 친구에게 절반을 빌리고, 결혼하기 위해 모아놓은 자금을 합쳐서 준것이다. 받으려고 준 게 아니라 진학해서 공부잘하고 앞길에 서광이 비추라는 뜻이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절영은 "그 후로 경제적인 상황으로 힘들었는데 그때 최순자가 찾아와서 돈을 돌려주는데 가져가서 너 급한데 쓰고 공부 열심히 해라 해야 하는데 그 말이 나오지 않더라. 그게 죄책감으로 남았다. 평생 그런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최수민은 "그때 어떻게 마련해서 돌려드린지 기억이 안나는데 찾아뵙고 드린 기억이 난다. 그것까지 기억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KBS2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3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