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비밀의 남자' 이채영, 이시강에 정체 들킬 '위기'…이시강 "뭔가 숨기고 있어"(종합)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비밀의 남자' 방송캡쳐


이채영이 이시강에 정체를 들킬 위기에 빠졌다.

3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는 한유라(이채영 분)가 정체를 들킨 위기에 빠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유정(엄현경 분)이 주설과 오해를 풀었다. 한유라는 한유정이 주설과 오해를 풀었다는 말에 "황진성이 다 불었다고? 대체 어디까지 얘기한거야"라며 불안해하며 황진성을 찾아갔다. 황진성은 "유민혁 팀장이 이미 다 알고 있었다. 유민혁 팀장이 배후를 밝히지 말라고 부탁했다. DL의 며느리가 공법을 빼돌렸다는건 숨기고 싶었던 모양이다. 내일 기사에는 나 혼자 한 걸로 나갈거다"라고 말했다.

그런가운데 이태풍(강은탁 분)은 한유정에게 "내가 황진성 씨를 만났다. 넌 덮자고 했지만 네가 누명을 쓴 채로 그냥 놔둘 수는 없잖아. 그래도 네가 엄마를 걱정하니까 황진성 씨한테 혼자 한짓으로 하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태풍은 "고마워 오빠 우리 엄마 지켜줘서"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후 한유정은 한유라를 만나 "엄마 범죄자 될뻔했다. 언니 욕심 때문에"라며 분노했고, 한유라는 "그게 왜 내 욕심이냐 네 욕심이지. 내가 회사 그만두라고 했을때 그만뒀으면 됐잖아. 네가 감당 못하면 매번 누군가한테 도움을 받네? 너 참 헤프다"라고 답했다. 이에 한유정은 "이번일 여기서 넘어가는데 다시한번 그러면 그때는 그냥 안 넘어간다"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한유라는 "유민혁 내가 한걸 알았으면서 숨겼다고? 내가 한짓인걸 밝혔으면 서준씨 입장에서는 이혼이 쉬웠을텐데 왜?"라며 의아해했다.

치서준(이시강 분)이 한유라의 아빠라고 소개받은 남자를 봤다. 차서준은 "미국에 계셔야 될 분이 왜 한국에 계시지?"라며 그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없는 번호라는 안내음에 의문을 드러냈다.

차서준은 "한유라씨 아버님께 드리세요"라며 한유라에게 아빠에 대해서 물었다. 이에 한유라는 미국에 있는 아빠와 통화를 했다고 답했고, 차서준은 "아까 낮에 본 사람이 분명 한유라 아버님이 맞는데 미국에서 통화를 했다고?"라며 의문을 드러냈다. 그리고 차서준은 "한유라가 뭔가 숨기고 있는거 같은데 그게 뭘까? 일단 주변 친구들부터 알아봐야겠어"라며 한유라 친구들을 만났다.

한유라는 자신 때문에 파혼 당하고 리포터도 잘렸다며 책임지라는 박나영(윤다영 분)에 "네 일은 네가 알아서 해야지"라며 무시했다. 이후 한유라는 차서준이 박나영에 대해 알게 됐다는 말에 당황했다.

한편 급하게 차서준을 찾아간 한유라는 "박나영이 서준씨한테 연락하지는 않았겠지"라며 불안해했다. 이어 차서준을 관찰하던 한유라는 "아직 나영이랑 서준씨 만나지는 않았어 분명해"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박나영이 집 앞으로 찾아와 차서준과 만나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