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어게인TV] '옥문아들' 씨엔블루 정용화X강민혁X이정신, 군백기 에피소드 大방출…'입담폭발'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2 '옥문아들' 방송캡쳐


씨엔블루 완전체 정용화, 강민혁, 이정신이 출연했다.

전날 1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4년 만에 뭉친 씨엔블루가 찾아온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씨엔블루의 정용화, 이정신, 강민혁이 찾아왔다. 김숙은 "은이 언니가 오래된 인연이있다. 민혁이를 한 7년 됐나?"라고 말했고, 송은이는 "내가 짝사랑을 했지 데뷔 10년 됐으니까 10년 된거야. 첫 라디오 때부터 내가"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송은이가 강민혁 편애를 예고했다.

김용만은 "용화가 이런거에 승부욕이 있다"라고 말했고, 정용화는 "은근히 이런거 잘 맞힌다"라며 인정했다. 그리고 강민혁은 "용화 형이 창의력도 좋고 센스가 남다르다. 저는 한번도 맞혀본 적이 없다"라며 자신없어했다. 이어 강민혁은 첫번째 별점4.1점에도 충격적인 후기가 잇따른 숙박업소 문제에 "왜 훈련소냐면 군대는 별점을 달 수 없다. 근데 훈련소는 제가 인터넷에서 봤다. 군대는 정보가 안 나오는데 훈련소는 위치가 나온다"라고 주장했고 한번에 정답을 맞혔다.

군생활때 좋아했던 걸그룹이 누구냐는 질문에 정용화는 "저는 개인적으로 기억나는 건 혹한기 때 있지가 데뷔를 했는데 너무 춥고 힘든데 간부님이 휴대폰이 있어서 훈련하는 동기들이랑 있지 노래 한 번만 틀어달라고 했었다. 원래는 훈련 중에 휴대폰을 하면 안되는데 '달라달라'를 들었던 기억이 남아있다"라며 에피소드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정용화는 공연 중 돌발상황에 대한 질문에 "'라디오'라는 노래가 있는데 건반을 치는데 의자에 발을 올리고 건반 위에 발을 올리고 노래를 부르는데 의자가 돌아가는 의자라서 넘어져버렸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민혁은 "진짜 심하게 넘어졌었다. 크게 안 다친게 다행인 정도였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정용화는 "넘어졌는데 처음에는 팬분들도 웃다가 웃어도 되는건가?하는 표정이 보였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문제의 힌트를 얻기 위해 정용화는 "민혁이 군대에서 생긴 개인기 있다며 난 똑같은걸 너무 많이 해서"라며 박영규 성대모사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민혁은 "진짜 개인기가 없다. 10년 만에 나온거다. 부대 동기가 저한테 준거다. 채찍소리다"라며 군대에서 만들어 온 개인기를 선보였지만 싸늘한 반응에 고개를 숙였다.

그런가운데 정용화는 "제 생각에는요"라며 다른 사람들의 정답을 가로채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쓰러진 할머니를 구해준 아랫집 부부를 위해 할아버지가 몰래 세차를 했다는 정답을 맞혔다. 정용화는 "5개 맞혔어"라고 말했고, 김용만은 "1개 맞힌거 같은데"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정신은 "저희 둘다 전역날이 비슷한데 저보다 이틀 먼저 제대했다. 민혁이가 제대하고 새벽 4시에 출발새서 군복입고 저를 마중나와줬다"라며 강민혁에게 감동받았었다고 말했다. 그런가운데 정용화는 스스로 자신이 밥을 해줬다고 말했고 강민혁은 "형이 저희를 초대해줬다. 한 상 차림을 직접 만들어주고 케이크까지 준비해줬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