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불후의 명곡’ RM “그래미 받고 싶어” 웃음…BTS 명곡 비화→’빌보드’ 추억 소환 완료(종합)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BTS가 불후의 명곡을 통해 그간의 활동을 회상했다.

1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방탄소년단X피독의 곡으로 무대를 펼치는 가수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송소희가 ‘봄날’을 부른다는 소식에 RM은 “국악 ‘봄날’ 정말 좋을 것 같다”며 놀랐고 뷔는 “국악 장르를 좋아해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송소희는 “제 동생이 아미거든요, 그 중에도 뷔 씨를 좋아한다. 머리맡에 뷔 씨 사진을 두고 잔다”고 화답했다. “이 곡이 RM 씨와 슈가 씨의 자전적 곡이라고 들었다”는 제작진의 말에 RM은 “함께 장난을 치고 놀았던 친구들이 그 당시에 굉장히 소중했는데 서울 올라와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친구들이 별처럼 떠있는 것 같았다. 그런 느낌으로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썼다. 그때 피독 피디님이랑 방시혁 피디님이 함께 있었다. 두 분이 ‘노래는 좋은데 네가 불러서 좋을 지는 모르겠다’고 말씀하셔서 충격이었다”며 “제가 굉장히 거친 창법으로 녹음해서 보냈다”고 웃었다.

그런가 하면 “송소희 씨 노래 정말 잘하시지 않냐”는 멤버들의 대화 중 슈가가 RM을 향해 “너 판소리 했었잖아”라고 폭탄 발언을 했다. 멤버들은 “남준이 판소리 했었대”, “충격적이다”라며 깜짝 놀랐다. 멤버들이 “판소리 도깨비가 될 뻔 했다”고 웃는 가운데 RM은 “청학동에서 2주 배웠다. 제가 판소리를 했으면 PD님께 혼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손을 내저었다.

선우정아가 부를 ‘FAKE LOVE’ 순서가 되자 제작진은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컴백 무대를 꾸몄는데?”라고 물었다.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지민은 “토할 뻔 했다”며 “긴장을 너무 많이 했다”고 토로했다. 진 역시 “음악 방송에서는 리허설이라도 할 수 있지, 빌보드 뮤직어워드는 리허설 없이 라이브로 바로 나가니까”라며 혀를 내둘렀다. 슈가는 “이 곡은 특히 고음이 높다. 거의 여자분들 만큼 키가 높다”고 말했고 진은 “이 곡 녹음할 때 피독 형이 ‘사람의 극한까지 끌어올렸을 때의 목소리가 가장 좋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피독은 이 곡에 대해 “저나 BTS 멤버들 모두 지쳐있던 시기였다”며 “그런 내면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불후의 명곡’으로 데뷔하는 BAE127의 ‘I NEED U’ 오마주 무대가 펼쳐졌다. 방탄소년단은 이 곡에 대해 만장일치로 “피독 형이 제일 좋아할 것 같은 무대”라고 말했다. 진은 “처음으로 1위를 한 곡이고 의미가 있는 곡”이라고 말했다. RM은 “처음 이 곡을 들었을 때 ‘피독 형이 이런 곡도?’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멤버들 역시 “도입부부터 좋았다”며 “이 곡이 잘 될 거란 걸 느꼈다”고 웃었다. BAE127의 무대 후 피독은 “이 친구들이 데뷔 무대였는데 또 오늘 엔딩이기도 해서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며 “의상까지 그때를 재현해 주셨다. 이 곡만 들으면 울컥하는 게 있는데… 심장이 끓어오르는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앞으로의 목표가 뭐냐”는 질문에 “그래미 어워드에서 공연을 하고 싶다. 상을 받는 것과는 다른 의미로, 상도 물론 받고 싶지만”이라는 슈가의 말에 RM은 “시원하게 그래미에서 상 한 번 받고 싶다”며 “그런데 아이러니하게 이제는 오프라인 공연이 꿈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오는 20일에 ‘BE’로 컴백할 것을 예고했다.

한편 이날 경연에서는 군조-에일리언, 육중완 밴드가 나란히 1승씩 거둔 가운데 ‘DNA’를 부른 손승연이 3승으로 최종 우승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