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종합]'한다다' 조미령, 시장 사람들 상대로 사기 행각..천호진 진실 향해 한발짝
이미지중앙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조미령이 시장 사람들을 상대로 사기를 치기 시작했지만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했다.

1일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장옥분(차화연 분)이 가출을 해 최윤정(김보연 분)을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집에서 가출한 장옥분은 최윤정을 찾아갔다. 최윤정은 장옥분의 이야기를 듣고 공감해주며 "네 남편도 너 없이 살아봐야 한다. 고마운 줄을 모른다"고 반갑게 맞이해줬다. 두 사람은 서로 과거에 실수한 부분에 대해 사과하며 수다 삼매경에 빠졌다.

박효신(기도훈 분)은 송가희(오윤아 분)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이에 송가희는 "내가 네 큰누나 뻘이다"라며 당황스러워했지만 "안다. 이혼도 해봤고 아들도 있다는 거 안다"고 진지하게 얘기했다. 송가희는 하지만 박효신의 이야기를 더 듣지 않고 자리를 피했다.

그렇게 집에 온 송가희는 엄마의 가출 소식을 접했다. 하지만 장옥분은 딸들의 전화를 받지 않고 최윤정의 집에서 술을 마시다가 잠에 들었다. 다음날 아침 장옥분은 가게에도 나가지 않은 채 최윤정과 쇼핑을 즐겼다.

윤규진(이상엽 분), 송나희(이민정 분) 커플과 윤재석(이상이 분), 송다희(이초희 분)의 일상은 여전히 달달했다. 송나희와 송다희는 엄마의 가출 사실을 각자의 애인들에게 전했고 두 남형제들은 여자친구를 보지 못한다는 사실에 슬퍼했다. 그리고 어머니를 만나기 위해 집에 들어왔지만 이곳에서 장옥분을 마주쳤고 이 사실을 송나희와 송다희에게 알렸다.

이후 세 딸들은 엄마를 만났고 장옥분은 딸들에게 고통을 토로했다. 이야기를 들은 딸들은 "휴대폰만 꺼놓지 말라"며 장옥분의 가출을 허락해줬다.

가짜 동생 행세를 하던 홍연홍(조미령 분)은 회장 동생이라는 점을 이용해 상가 사기를 치기 위한 물밑작전에 돌입했다. 시장 사람들을 상대로 미끼를 투척하기 시작한 것. 하지만 그러던 와중 장옥자(백지원 분)는 홍연홍이 엄마와 통화하는 것을 엿듣고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기 시작했다. 결국 홍연홍의 휴대폰을 몰래 훔쳐보다가 걸렸고 송영달(천호진 분) 앞에서 "엄마라고 얘기하는 걸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송영달은 홍연홍 편을 들었고 장옥자는 서운해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송영달은 손녀딸 송서진(안서연 분)이 건넨 손수건을 보고 깜짝 놀랐다. 동생이 가지고 있던 손수건이었기 때문.

그런가 하면 박효신은 송가희의 아들 김지훈(문우진 분)이 위험한 상황에 빠지자 대신 구하며 팔과 어깨에 부상을 당했다. 송가희는 그런 박효신을 걱정하며 박효신에게 서서히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