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2019 SBS 연기대상]'열혈사제' 음문석X금새록-'시크릿부티크' 고민시, 신인상 수상
이미지중앙

SBS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음문석과 금새록, 고민시가 신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은 신동엽과 장나라의 사회로 진행된 가운데 신인상이 발표됐다.

신인연기상 남자 부문 후보는 '시크릿부티크' 김재영, 'VIP' 신재하, '열혈사제' 음문석, '닥터탐정' 정강희, '의사요한' 황희. 이 중 수상의 영광은 음문석에게 돌아갔다.

음문석은 "처음이라 이상하다. 저를 이 잘이ㅔ 있게 해주신 영원한 캡틴 이명우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PD분들 고생 많이 하셨다"며 눈물을 참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추운 겨울 저희 '열혈사제' 스태프분들 고생 많이 하셨다. 남길이 형부터 배우분들과 같이 연기할 수 잇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 저희 소속사 식구들과도 고맙다. 힘들 때마다 응원해준 친구들 고맙다. 저희 부모님, 가족들 20년 동안 서울에 올라와서 단 한 번도 제대로 뭘 해드린 게 없다. 지금부터 하나씩 더 연기 잘 하라는 의미로 알고 최선을 다해서 겸손하게 연기하겠다. 윤복희 선생님의 '여러분' 가사가 생각난다. '내가 만약 외로울 때면 누가 날 안아주지' SBS"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인연기상 여자 부문 후보로는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VIP' 곽선영, '열혈사제' 금새록, '배가본드' 박아인, '수상한 장모' 수빈이 올랐다. 수상자는 고민시와 금새록이었다.

고민시는 "들어올 때도 수상 확률 제로여서 선배님들과 다른 배우분들 축하해 드리러 왔다고 했는데 제가 17년도에 '엽기적인 그녀'라는 드라마에서 단역으로 데뷔하고 한 번 받아본다는 신인상을 SBS에서 처음 수상하니까 감회가 새롭다. 너무 감사드리고 '시크릿 부티크' 대본을 처음 주시면서 제안해주셨던 감독님 너무 감사드리고 여성들이 주체가 되는 드라마를 멋지게 써주신 작가님, 그리고 호흡 많이 맞췄던 선아 선배님, 장미희 선생님 감사한 분들이 많다. 스태프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주연이 처음인데도 이렇게 배려받을 수 있는 현장에 있다는 것에 감사드렸다. 더 지혜롭고 좋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벅찬소감을 전했다.

금새록은 "제가 진짜 상을 받을 줄 몰랐는데 너무 감사하고 많이 부족한데 '열혈사제'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열혈사제'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건 남길 오빠, 성균 오빠, 하늬 언니 다 너무 감사하다. 제가 연기를 하면서 버틸 수 있게 해주시는 회사 식구들 너무 감사하다. 오늘 집에 갔으면 엄마 안아줬을 텐데 저 키우느라 고생 하셨는데 진짜 감사하다"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연기를 하면서 외롭고 힘이 들 때가 있는데 왜 그렇게 힘들게 촬영할까 고민했더니 고민의 방향성이 타인에게 있더라. 남한테 인정 받고 싶은 마음이 커서 제 스스로를 돌보지 못했던 것 같다. 새해에는 여러분들도 스스로를 더 아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