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이게 바로 찐 음색깡패"..'최파타' 허밍어반스테레오X골든, 군필자 고막남친의 불금 (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지선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허밍 어반 스테레오와 골든이 음색깡패의 면모를 뽐냈다.

20일 방송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가수 허밍 어반 스테레오, 리소, 골든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앞서 지소울(G.Soul)로 활동하다가 예명을 변경한 골든은 "황금길을 걸어보자는 의미다. 지소울이라 영혼을 따르고 있다가 이름을 따라가고 싶어서 바꿨다"고 소개했다.

허밍 어반 스테레오 멤버 이지린은 함께 곡 작업을 한 가수 리소와 출연했다. 이지린은 지난 6일 발표한 앨범을 두고 독특한 재킷에 대해 "직접 그리지는 않았는데, 그린 것을 조합하고 제가 체크한다. 요즘 같이 하는 분이 콜라주를 같이 하시는 작가님이다"며 신곡을 자랑했다.

이어 그는 앨범 명에 대해 "원래는 'WITH'라는 곡이 있었는데, 그 곡이 수록곡에서 빠지게 되었지만 이름은 그대로 지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리소는 "수록곡 'SILLY'라는 노래는 제 주변에 있는 모든 사람에 대해 이야기한 것이다. 저는 사랑하면 다 퍼주는 스타일인데 미련이 없어서 잘 헤어질 수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골든도 최근 발표한 신곡에 대해 홍보했다. 그는 "'Hate Everything'은 제목 그대로 제가 모든 게 다 싫었을 때의 곡이다. 일병 3호봉 때고 썼다. 군데서 처음 쓴 노래다"고 말했다.

이어 "이별 뿐 아니라 프로젝트 전체가 힐링이었다. 가장 솔직하게 다 털어놓는 앨범이고 다 털어내고 넘어가자는 내용이다"고 덧붙이며 "이별한 동기들을 상담해줬었는데 잘 들어주는 편이다. 저도 그때 이별을 겪어서 모든 게 다 싫었던 적이 있다"며 곡을 쓴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군에서 인연을 맺은 태양과의 친분을 뽐내기도 했다. 골든은 "제가 워낙 태양의 팬이고, 가요계에서는 훨씬 선배이지만 비슷한 시기에 연습생을 시작하고, 제 생활관에 와서 옆자리에서 군생활하며 친해졌다. 음악 얘기도 하고 옛날 얘기도 하고 지인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너무 멋있는 사람이다"고 칭찬했다.

또 골든은 군대에서 10분 남짓한 시간동안 작업해 완성했다고 소개한 이별곡 'Broken Record'를 라이브로 열창했다. 이에 이지린은 "이정도면 저는 군대에 한 번 더 간다. 이 곡은 상병 3호봉이 아니랄까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골든은 "맞다. 상병 때에 쓴 곡이 맞다"고 놀라워했다.

허밍 어반 스테레오는 "시간도 그렇고, 점심드시고 신나게 'Aerobics'를 부르겠다"고 말하며 흥겨운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그러면서 지린은 "노래 속에 '왼발, 오른발, 가사'가 구령을 맞추는 것 같다'"는 말에 약간 그런 것 같기도 하다고 맞장구 쳤다. 리소는 "오늘 완전 군대 특집 같다"고 평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화정의 파워타임'은 매일 오후 12시부터 SBS 파워FM(107.7Mhz)과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