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POP이슈]"죽을까 불안감에 우울증도"..'편스토랑' 정일우, 뇌동맥류 진단 언급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정일우/사진=민선유 기자


정일우가 과거 병으로 인해 겪은 우울증을 고백, 응원을 불렀다.

29일 KBS2 예능 프로그램 '편스토랑'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방송분 내용 일부를 예고했다. 특히 친구들과 캠핑을 떠난 정일우는 대화를 나누던 중 자신에게 찾아온 병에 대해 털어놓을 것으로 예고돼 궁금을 높였다.

정일우는 27살에 병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하며 "시한폭탄 같은 병이라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심했다. 우울증이 와 한 달 넘게 집 밖에 나가지도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럼에도 정일우는 "그러다가 사람이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하고 싶은 건 다 해보고 현재를 즐기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고.

자료상 병명이 정확히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정일우는 과거 뇌동맥류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지난해 군복무를 마치고 올해 1월 SBS 드라마 '해치'로 복귀한 그는 제작발표회에서 이 같은 사실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미지중앙

사진 제공=KBS


정일우는 이날 군복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대체복무를 했기 때문에 말씀드리기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지만, 교통사고 때문에 대체 복무 판정을 받은 건 맞다"며"드라마 촬영 중 두통이 심해 병원에 갔더니 뇌동맥류를 우연히 발견하게 됐다"고 밝혔다.

뇌동맥류는 뇌혈관 벽에 미세한 균열이 생기고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는 혈관 질환. 머릿속 시한폭탄으로 불리는 '뇌동맥류' 파열은 발병시 1/3이 사망에 이를 만큼 위험한 병이다. 정일우는 2006년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에 대한 후유증으로 뇌동맥류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일우는 당시 "병원에서도 언제 죽을지 모른다고 했다. 마치 시한폭탄 같았다"며 "판정 이후 인생을 바라보는 시간이 달라졌다. 한 번 사는 인생인데 즐겨보자 싶었다"고 털어놓아 응원을 받았다.

어느날 갑자기 알게 된 병으로 인해 우울증까지 겪어야 했던 과거를 털어놓은 정일우. 군 면제 사유가 있음에도 보충역으로 병역을 이행한 데 이어, 달라진 가치관으로 하루하루 성실한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는 그에게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