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비디오스타' 정다경, 비너스 멤버 두리 "허언증이 있다" 폭로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MBC every1 '비디오스타' 방송캡쳐


정다경이 비너스 멤버 두리가 허언증이 있다고 폭로했다.

17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정다경이 비너스 멤버 두리와 박성연에 대해 폭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나래가 "비너스에서 상상이상으로 더러운 멤버가 있다"라고 말했다. 정다경은 "소연언니 집에 놀러갔는데 난장판이었다. 길이 터있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에 박성연은 "제가 사실 이사한지 얼마 안됐다. 친구가 그 모습에 충격을 받은거 같은데 저 그렇게 살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정다경은 "공주님 콘셉트가 아니라 공주다. 공주병이 특화되어 있다"라고 하자 두리는 "맛있는거 사줄게"라며 좋아했다. 이어 정다경은 "두리가 허언증이 좀 과하다. 도벽이 좀 있다"라며 "가인이가 액세서리가 많다. 예쁜거를 보면 정신을 못차린다. 예쁜거를 보면 '나 한번만 해볼게'라고 사라진다"라고 말했다. 두리는 "가인언니가 '이것은 두리한테 잘어울린다'라고 했다"라고 해명했지만 정다경은 "아니다 이것도 허언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