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종합]"마음이 몽글몽글" '최파타' 정해인X정지우감독, 멜로 감성 깨운 '유열의음악앨범'

기사입력 2019. 08. 28 13:55
이미지중앙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정해인과 정지우 감독이 '유열의 음악앨범' 개봉날에 맞춰 조곤조곤한 입담으로 멜로 지수를 높였다.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해인과 정지우 감독이 출연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

그는 개봉 첫날부터 영화 속 캐릭터인 '현우앓이'가 시작됐다는 말을 듣고 있다. 최화정이 이를 언급했고 정해인은 "너무 감사하다. 저는 캐릭터로 이름 불러주시는 게 제일 좋다"고 웃음을 지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한국 멜로 영화 사상 최초로 사전 예매량이 10만을 넘는 기록을 달성했다. 정 감독은 "너무 감사했다. 멜로 영화를 기다려준 기분이 있었던 것 같다. 마침 해인 배우와 잘 찾아온 것 같다"며 "전혀 예상 못 했다. 정말 열심히 만들었는데 이 예상은 못했다"고 기쁜 소감을 드러냈다.

뒤이어 정해인은 "대본이 너무 좋았는데 결정적인 이유는 감독님이었다. 만났을 때 느낌과 에너지가 너무 좋았고 저를 배우가 아니라 사람으로서 존중해주셨다. 현장에서 재미게 일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 일할 때에는 행복하게 하는 게 제일 중요한 것 같다"고 '유열의 음악앨범'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정지우 감독이 '유열의 음악앨범'을 캐스팅했을 당시는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로 정해인이 신드롬급 인기를 누리기 전이었다. 정 감독은 이에 대한 질문에 "두 드라마('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이전에 이미 저희들끼리는 너무 뜨거워졌었다. '(뜨는 건) 시간 문제인데 어떤 작품일까' 하는 분위기였다. 그 속에서 함께 한 거라서 사실 미리 알아본 게 아니다. 되려 그 때 굉장히 뜨거웠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하고 단편영화들에서 보여진 모습들을 보고 동업자들 사이에서는 뜨는 건 시간문제였다고 말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1994년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에는 그 시절의 음악과 기계적 장치들이 등장한다. 정해인은 아직 젊은 나이임에도 "거의 다 아는 곡들이었다. 주옥 같은 노래들이 많아서인가 보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대본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와닿지 않거나 어려운 부분들은 거의 없었다. 제가 나이가 어린데 공감이 잘 되더라. 천리안, 윈도우 95, 네이트온 이런 게 공감이 많이 됐다"고 덧붙이기도.

그런가하면 정 감독은 정해인의 해외 팬미팅까지 따라갈 정도로 각별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고. 정지우 감독은 이에 대해서는 "해인 배우 옆에서 자세히 보고 싶은데 시간이 없어서 스토커처럼 한 거다. 해인 배우가 괜찮다고 해줘서 얼씨구나하고 졸졸 따라가서 방해를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지우 감독은 김고은과 인연이 있었다. 김고은의 데뷔작인 '은교' 연출을 맡았던 것. 정 감독은 "김고은씨와 인연이 있어서 이번에 영화를 시작할 때에는 눈만 보면 이신전심인 건 (정해인보다) 더 일렀다. 지금은 세 사람 모두 두루두루 눈빛으로 얘기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은교' 때) 오디션에 김고은 양이 왔었다.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자기 얘기를 하는 게 너무 매력적이었다"고 회상했다.

이 외에도 정해인은 "7살 터울 남동생이 있다"며 최근 동생과 제주도 여행을 다녀왔음을 전했다. 그는 "동생이 성인되면서 가까워졌다. 지금도 동생은 제주도에서 여행 중이다"며 "갈치구이가 너무 맛있더라. 갈치로 배부르게 먹어본 게 최근에 거의 처음이었다. 친한 형까지 셋이 갔는데 갈치만 먹었는데 돈이 많이 나왔다. 고기국수도 맛있었고 정방폭포도 너무 좋았다"고 제주 여행을 말했다.

이어 방송 중 정해인은 신청곡으로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골랐다. 그는 이에 대해 "재인적으로 좋아하는 노래고 이 노래로 위로를 많이 받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정해인은 "날씨와 딱 맞다. 영화를 보시면서 쉬셨으면 좋겠다. 힐링 받을 수 있는 영화다. 많은 분들이 보러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한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늘(28일) 개봉.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