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 '컬투쇼' '더팬' 유라가 전한 #박정현 #춤 #일본진출(종합)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유라가 매력적인 목소리를 뽐내며 매력을 발산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4부에는 싱어송라이터 가수 유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청취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라는 SBS 예능프로그램 '더 팬'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가수. DJ 컬투는 유라에게 "박정현씨가 프로그램 '더 팬'에 추천했다고 들었는데 어떤 인연이냐"고 물었다. 이에 유라는 "제가 사운드 클라우드라는 무료 음원 사이트에 자작곡 노래를 올렸다. 그것을 박정현 선배님이 좋게 봐주신 모양이다. 그 후 박정현 선배님 콘서트에 게스트로 참여하고 '더 팬'에 출연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DJ 컬투는 이에 놀라하며 "우리도 박정현씨랑 인연이 있다"고 또 다른 인연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유라는 이번에 발매한 미니앨범 타이틀곡 '깜빡'과 '춤'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라는 "춤 추는 것을 좋아한다"는 의외의 사실을 밝히기도.

한 방청객은 유라에게 "목 관리 비법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유라는 잠시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더니 "비법은 말을 안하는 것 같다. 평소에 말을 잘 안한다. 밖에 잘 안나가고 그러다 보니 말을 많이 안한다"고 밝혀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또 다른 방청객은 "무용도 했다는데 꼭 가수를 했어야 했던 이유는 무엇이냐"고 물었고 유라는 "노래를 할 때 되게 좋아서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유라는 이번 미니앨범의 곡 이름들이 트로트 느낌이 난다는 말에 "일부러 기억하기 쉬우라고 단조롭게 짓기도 했다"고 답했다.

유라는 "정인과 김예림과 목소리가 비슷해 성대모사를 해도 될 것 같다"는 말에 직접 즉석에서 성대모사를 해 눈길을 끌었다. DJ 컬투는 "김예림씨랑 정말 비슷하다. 이거는 다른 곳에서도 해도 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유라는 일본 진출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유라는 "제가 나오는 '더 팬' 방송을 보고 관계자분께서 연락을 주셨다. 그래서 이 앨범을 가지고 일본에서도 활동을 할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날 방송에서 유라는 매력적인 보이스로 '춤'과 '세탁소'를 라이브로 부르며 청취자들을 귀호강 시켰다. 또 특유의 무기력한 목소리로 DJ 컬투에게 "힘을 좀 내셔야겠다"는 말을 들으며 웃음을 안겼다.
popnews@heraldcorp.com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오늘의 인기정보